▲표창원 의원.
(Photo : ) ▲표창원 의원.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이 지난 24일 기독교 관련 한 팟캐스트에 출연해 "시대 흐름상 차별금지법이 반드시 필요하고, 이를 제정하려는 움직임이 생겨나고 있는데, 다시 기독교계의 반대 때문에 (입법이) 좌절되는, 종교의 입법 침해 현상이 또 다시 일어나면 여기에 입장을 표명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Like Us on Facebook

표 의원은 또 "기독교계에 계신 분들이 동성애와 성소수자에 대해 '에이즈가 많이 퍼진다' '죄악이다' '감염된다'같은 별의 별 이상한 루머를 확산시켰다"며 "여기에 과학적, 논리적, 사실적으로 (그것이) 옳지 않다고 싸워왔다. 예수님이 늘 그 사회의 약자 편에 섰지, 언제 강자와 다수자 편에서 소수자를 핍박한 적 있느냐"고 했다.

특히 "차별금지법이 제정될 경우 설교 도중 동성애를 죄라고 하면 벌금을 내거나 잡혀간다" 등의 주장이 있다는 팟캐스트 진행자의 말에 "완전 낭설"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런 오해를 바로잡기 위해 국가인권위가 나서야 한다고 했다. 표 의원은 그 이유에 대해 "우리나라에 차별금지법이 없다고 국제기구나 단체 등이 자주 지적한다"며 "대한민국 인권 수준의 문제라는 얘기다. 차별금지법에 성소수자 문제만 있는 게 아니다. 다양한 형태로 차별받을 수 밖에 없는 소수자 보호를 위해 꼭 필요한 법"이라고 했다.

이어 "(차별금지와 관련된 내용이) 국가인권위 법에 조항 하나로 들어가 있으면서 실효성이 떨어지기 때문에 차별금지법으로 좀 더 구체적이고 포괄적으로 정리해야 할 필요가 있다"면서 "(그런데) 기독교계가 딱 한 부분, 성소수자 부분만 문제를 삼아서 전체적 인권 향상을 발목잡고 있다"고 했다.

그럼에도 여기에 국가인권위가 나서지 않고 있다고 지적한 표 의원은 기독교의 자정 능력이 필요하다고 했다.

그는 "일부 기독교계가 민주주의와 인권 수준(향상)을 가로막고 있다. 누구를 위한 것인지 모르겠다. 전체 기독교를 위한 것은 아니"라며 "일부 소수의 돈 많고 세력이 큰 대형교회 목사의 이익을 위해 기독교 전체가 오명을 쓰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