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te
stats
에디션 선택 통합홈 English 로스앤젤레스 뉴욕 워싱턴DC 애틀랜타 시애틀 샌프란시스코 시카고 한국기독일보
Christianitydaily.com
2017.11.23 (목)
X
뉴스 기독교 경제 Tech 라이프 오피니언 크리스천 잡스 포토 비디오

기독교, 불교 제치고 한국 최대 종교로 부상

기독일보 이대웅 news@christianitydaily.com

입력 Dec 19, 2016 09:17 AM PST

Print 글자 크기 + -

기사 보내기 Facebook Twitter

10년 전 비해 123만여 명 늘어난 967만여 명

한국의 종교별 인구 현황. ⓒ통계청 제공
(Photo : 통계청 제공) 한국의 종교별 인구 현황

한국 기독교인 인구가 2015년 기준 967만 6천여 명으로, 10년 전에 비해 123만여 명이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인구 수 기준 한국 최대 종교였던 불교 인구를 앞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Like Us on Facebook

통계청이 19일 발표한 '2015 인구주택총조사 표본집계 결과'에 따르면, 기독교인 인구는 2005년 844만 6천여 명에 비해 123만여 명이 늘어난 967만 6천여 명이었다. 이는 전체 인구 수의 19.7%에 달하는 수치이다. 비율로도 2005년의 18.2%에 비해 1.5% 상승했다.

통계청은 10년에 한 번씩 인구주택총조사를 통해 국내 종교인구 분포를 조사하고 있다. 지난 2005년에는 10년 전인 1995년의 850만 5천여 명에 비해 15만여 명(19.4%→18.2%)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나 충격을 줬었다.

이 외에 2015년 기준으로 불교는 761만 9천여 명(15.5%), 천주교 389만여 명(7.9%), 원불교 8만 4천여 명, 유교 7만 6천여 명, 천도교 6만 6천여 명, 대종교 3천여 명, 기타 13만 9천여 명 순이었다.

2005년 1,058만 8천여 명으로 인구 수 기준 국내 최대 종교였던 불교는 761만 9천여 명으로 무려 296만 9천여 명이 감소(22.8%→15.5%)했다. 천주교도 10년 만에 501만 5천여 명에서 389만여 명으로 112만 5천여 명이 감소(10.8%→7.9%)했다.

◈전체 종교인 비율=국내 전체 종교인 수는 2,155만 4천여 명으로 전체 인구의 43.9%를 차지했다. 이는 2005년 2,452만 6천여 명에 비해 297만 2천여 명(9.0%)이 감소한 수치이다. 종교가 없는 사람은 자연스럽게 2005년 2,182만 6천여 명에서 2,749만 9천여 명으로 8% 증가했다.

◈성별 종교인 비율=여성의 종교인 비율이 48.4%(1,202만여 명)로, 39.4%(953만 3천여 명)에 그친 남성에 비해 9%나 많았다.

◈연령대별 종교인 비율=20대가 35.1%로 가장 낮았고, 10대 38.0%, 30대 38.4% 순으로 나이가 어릴수록 종교를 갖지 않은 경우가 많았다. 40대는 43.2%, 50대 50.7%, 60대 57.7%, 70세 이상 58.2%로, 나이가 들수록 종교인 비율이 높았다.

◈연령대별 종교인 감소율=10년 전에 비해서는 대부분 비슷한 감소율을 나타냈다. 10대 -12.5%를 비롯해 20대 -12.8%, 30대 -9.5%, 40대 -13.3%, 50대 -11.9%, 60대 -5.6%, 70세 이상 -4.8% 등으로, 10-50대까지는 대부분 10% 가까이 줄어들었다.

◈지역별 기독교인 비율=기독교인 비율이 가장 높은 광역단체는 전라북도로, 26.9%를 차지했다. 이후 서울 24.2%, 전남 23.2%, 인천 23.1%, 경기 23.0%, 대전 21.8%, 충남 20.7%, 광주 20.0%, 세종 19.9% 등 '한반도 서쪽'에 기독교인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이 외에 강원 17.5%, 충북 15.8%, 경북 13.3%, 부산 12.1%, 대구 12.0%, 울산 10.9%, 경남 10.5%, 제주 10.0% 순으로, 섬인 제주를 제외하면 '한반도 동쪽' 기독교인 비율은 대부분 10%대를 벗어나지 못했다.

◈지역별 타종교인 비율=기독교와 반대로, 불교 인구 비율은 '한반도 동쪽' 지역에서 상대적으로 높았다. 불교 인구 비율이 가장 높은 광역단체는 울산으로, 전체의 29.8%였다. 이후 경남 29.4%, 부산 28.5%, 경북 25.3%, 대구 23.8%, 제주 23.4%, 충북·강원 16.4% 순으로, 대부분 기독교의 역순이었다.

이 외에 대전 14.0%, 충남 13.8%, 전남 10.9%, 경기 10.7%, 서울 10.8%이었고, 광주 9.5%, 인천 8.8%, 전북 8.6% 등은 10%에도 미치지 못했다.

천주교의 경우 서울이 10.7%로 가장 높았고, 나머지는 모두 한자리 수였다. 인천이 9.5%, 경기 9.0%로 상위 3곳이 수도권이었다. 이 밖에 광주 8.6%, 세종 7.9%, 제주 7.9%, 대구 7.9%, 대전·충북 7.4%, 강원 6.7%, 충남 6.2%, 전남 5.6%, 부산 5.4%, 경북 5.2%, 울산·경남 4.2%였다.

◈종교단체 참여비율=사회활동 참여인구 비율 조사에 따르면, 20세 이상 사회활동 참여 인구는 1,222만 8천여 명(31.1%)으로 5년 전인 2010년에 비해 2.6% 감소했다. 사회활동 중 종교 분야 참여 인구는 2010년 383만 8천여 명(10.6%)에서 2015년 294만 2천여 명(7.5%)으로 3.1% 감소, 분야별 최고 감소폭을 기록했다.

경제·친목 분야가 0.9%, 지역 분야 0.1% 각각 감소했으나, 문화 분야는 오히려 3.3% 늘어났다. 정치·교육 분야는 증감율이 없었고, 사회 분야는 1.4% 늘었다.

성별로 구분해 보면 종교단체 참여 비율은 2015년 기준으로 남성 5.9%, 여성 8.9%로 여성이 훨씬 높았다. 여성은 친목 분야 다음으로 종교 분야의 참여 비율이 높았다. 남성은 친목·문화 분야 다음이었다.

지역별 종교단체 참여비율은 서울이 9.2%로 가장 높았고, 전북·대전 8.6%, 경기 8.0%, 광주 7.9%, 세종·전남 7.4%, 인천 7.2%, 강원·충남 6.5%, 대구 6.4%, 경북 5.9%, 부산 5.8%, 제주 5.6%, 울산·경남 5.5% 순이었다.

© 2016 Christianitydaily.com All rights reserved. Do not reproduce without permission.

의견 나누기

에덴스 유일 예배당 소유한 에덴스한인교회, 건물 뺏길 위험

연말을 훈훈하게 할 사랑의 천사포 캠페인 시작

감격이 없는 삶? 복음을 전하지 않기 때문!

원로목사들 모여 '나라와 민족'을 위해 기도

"하나님 나라, 경건과 선교의 정체성에서 시작"

[포토]배우 최수종, 장로가 되다

기가 막힌 고난, 신앙인들은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까?

폭발적 성장 벧엘교회, '지금도 반드시 부흥을 주신다' 도전하고 싶어

아틀란타벧엘교회 창립 2주년 기념예배

[이주섭 목사의 특별기고]TheBibleLand 에돔자손의 신 코스; Qos, god from Edom

기독일보

621 S. Virgil Ave. Suite 260, LA, CA 90005 / Tel. 213) 739-0403, Fax. 213) 402-5136, E-mail:chdailyla@gmail.com
회사소개 | Copyright © Chdaily.com. All rights reserved.
기독일보의 모든 콘텐츠(기사) 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Real Time Analytics
Web Analytic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