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te
stats

미국교회

  • 데니스포럼 창립자 짐 데니슨 박사는 플로이드의 죽음을 빙자해 폭력과 약탈, 방화 등의 무법 행위를 저지르는 이들과는 분명한 선을 그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인종차별 항의 당연하나 폭동은 안돼”

    샬롬을 꿈꾸는 나비행동(상임대표 김영한 박사, 이하 샬롬나비)이 최근 한 흑인의 사망으로 인한 미국 시위에 대한 논평을 10일 발표했다. 샬롬나비는 “2020년 5월 25일 마국 미네소타주에서 위조지폐 사용 신고를 받고 출동한 백…
  • 배우 덴젤 워싱턴.

    크리스천 배우 덴젤 워싱턴 선행 알려져 ‘화제’

    기독교인으로 알려진 헐리웃 배우 덴젤 워싱턴이 위험에 빠진 노숙자를 돕는 영상이 최근 화제가 되고 있다. CNN 등에 따르면 덴젤 워싱턴이 로스엔젤레스 웨스트 헐리우드 근방에서 차를 몰고 가다 교통 체증으로 인해 사고를 …
  • ▲지난 2013년 5월에 열린 미국 연합감리교(UMC) 총회에서 보다 더 '포용적인' 교회가 되기를 촉구하며 기도회를 열고 있는 목회자들. ⓒUMC.

    UMC, 코로나로 인해 헌금액 최대 절반 가량 감소

    미국 연합감리교회(UMC)가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한 교회 폐쇄로 인해 헌금액이 급격히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UMC 교단 재무 및 행정위원회에 따르면 가장 심각한 폐쇄기간이었던 4월 한달간 헌금액은 지난해 같은 기…
  • 헤링을 비롯한 백인 기독교인들이 흑인 교인들 앞에서 무릎을 꿇고 회개기도하고 있다. ⓒ유튜브 영상 캡쳐

    ‘프레이테스트’ 백인 성도들, 흑인 앞에서 무릎꿇고 인종차별 회개

    백인 기독교인 래퍼 바비 헤링(Bobby "Tre9" Herring)이 이끄는 휴스턴의 다민족 기도단체 '프레이테스트'(Praytest)가, 백인 기독교인들이 흑인 기독교인들 앞
  • 존 그레이 목사와 조엘 오스틴(우)가 인종 문제와 교회를 주제로 대화하고 있다.

    조엘 오스틴 “플로이드 사망… 마음 속 무언가 점화시켜”

    미국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 사망으로 촉발된 항의 시위에 참가한 조엘 오스틴 목사가 그의 죽음이 무언가를 불러일으킨 ‘전환점’이 됐다고 밝혔다고 9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크리스천포스트가 보도했다. 휴스턴의 대형교…
  • ‘신실했던 교인이 교회에 안 나오는 10가지 이유’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웨이크 포레스트신학교 대학원장 및 선교학 교수를 역임한 척 로리스 목사가 최근 처치리더스닷컴에 ‘신실했던 교인이 교회에 안 나오는 10가지 이유’란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척 로리스 목사는 “교…
  • 조지 플로이드가 사망한 거리에서 시위 참가자 중 한 사람이 침례를 받고 있다.

    조지 플로이드 사망한 거리서 수십명 세례 받아

    조지 플로이드 사망 이후 인종차별에 항의하는 시위가 미 전역에서 이어진 가운데 시위 참가자 중 수십명이 세례를 받고 예수를 그리스도로 영접했다고 9일 CBN뉴스가 보도했다. 조지 플로이드가 사망한 미니애폴리스 시의 거…
  • 병마와의 싸움에서 꺼내드는 성경구절 5가지

    미국 크리스천포스트는 최근 ‘병마와의 싸움에서 꺼내드는 성경구절 5가지’를 소개했다. 1. 의인이 부르짖으매 여호와께서 들으시고 그들의 모든 환난에서 건지셨도다 여호와는 마음이 상한 자를 가까이 하시고 충심으로 통…
  • 빨간색과 하얀색 무늬 모자를 쓰고 무릎을 꿇고 있는 크리스천 래퍼 바비 헤링과 다른 백인 기독교인들이 흑인 기독교인들 앞에 무릎을 꿇고 인종차별에 대한 회개 기도를 하고 있다.

    인종차별 회개하며 흑인 앞에 무릎꿇은 백인 기독교인들

    한 백인 기독교인 래퍼가 시작한 인종차별 회개 기도운동이 미 전역의 기독교인 사이에서 확산되고 있다고 지난 8일 미국 크리스천포스트가 보도했다. 백인 기독교인 래퍼인 바비 헤링(Bobby “Tre9” Herring)이 시작한 미국 휴스턴…
  • 미국 전역에서 시위가 진행되는 가운데 혼자서 시위현장을 청소한 흑인 기독 청년이 이웃으로부터 머스탱 차량을 선물받았다.

    시위현장 ‘나홀로 청소’ 흑인 기독 청년에게 임한 기적

    조지 플로이드 사건으로 미국 전역에서 시위가 진행되는 가운데 혼자서 시위현장을 청소한 한 흑인 기독 청년이 화제가 되고 있다. 7일 CNN에 따르면, 안토니오 그웬 주니어(18)는 뉴욕 버펄로의 베일리 애비뉴가 시위로 인해 유…
  • 코로나19 펜데믹과 조지 플로이드 사건 이후 미국 교회 강단에서 ‘고난’ ‘불평등’을 주제로 한 설교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플로이드 이후 ‘고난’ ‘불평등’ 관한 설교 급증

    코로나19 펜데믹과 조지 플로이드 사건 이후 미국 교회 강단에서 ‘고난’ ‘불평등’을 주제로 한 설교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크리스천포스트는 8일 목회자들의 성경연구 및 설교작성 등을 돕는 페이스라이프닷컴의 ‘설…
  • 오리건주 케이트 브라운 주지사

    미 오리건주, 대형건물 거리두기시 최대 250명 현장예배 가능

    미국 오리건주가 종교 시설의 현장 예배를 제한해 온 기존의 입장을 완화하는 새 지침을 최근 발표했다. 캐서린 브라운 오리건 주지사는 3일 기자 회견을 열고 25명으로 제한하던 현장 예배 인원을 실내는 50명, 야외 모임은 100명…
  • ▲미국 남침례회 본부. ⓒ남침례회 홈페이지

    남침례교인 작년 28만 명 떠나...100년 만에 큰 하락세

    미국 최대 교단인 남침례교단(SBC)의 교인 수가 역사적으로 가장 큰 하락을 겪고 있다고 크리스천포스트가 7일 보도했다. 남침례교단 산하의 출판부서가 작성한 ‘연간 교회 개요서’에 따르면, 2018년부터 2019년까지 28만 7655명의…
  • 美교인의 교회출석 이유 1위 “설교 듣기 위해서”

    미국의 기독교인들이 교회에 출석하는 큰 이유로 ‘목사의 설교 내용’을 꼽았다. 목회데이터연구소(대표 지용근)는 지난 5일 ‘주간 리포트’에서 2017년 미국 갤럽(Gallup)의 설문 결과를 소개했다. 이에 따르면 ‘미국 크리스천…
  • 지난달 30일 뉴욕 할렘에서 조지 플로이드 사망을 추모하는 시위가 열리고 있다.

    미니애폴리스市 “시위로 파괴된 도시 복원에 최소 660억”

    아프리카계 미국인 조지 플로이드의 사망으로 촉발된 항의 시위 여파로 황폐화된 도시 복원에 5천5백만 달러(약 662억) 이상의 연방 지원이 필요하다고 제이콥 프레이 미니애폴리스 시장이 밝혔다. 지난 6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
Real Time Analytics
Web Analytic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