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16회 북한자유주간 셋째날인 30일, 한미자유연맹 주최로 탈북 방문단을 초청 동포 간담회가 진행됐다.

워싱턴 DC 지역 한인단체장과 교민들이 참석한 자리에서 탈북 인권단체 대표들은 북한 인권 탄압과 유린의 심각성을 공유하며 북한 인권 개선에 대한 대한민국 정부의 협조를 촉구했다. 이에 한미자유연맹과 지역 단체장들은 한국 내 북한 인권 단체들에 협력을 약속하며 북한 주민들의 자유와 인권 회복을 위한 사역을 격려했다.

Like Us on Facebook

간담회에서 북한자유연합 수잔 솔티 회장은 "2차 세계 대전이 종식 후 독재자 히틀러와 나치 독일이 저지른 대학살과 같은 범죄행위 및 일본의 인권 침해와 같은 반인륜적인 범죄 행위는 다시는 일어나지 말아야 한다고 약속했지만, 오늘날 북한에서는 그보다 더 악한 인권 유린이 자행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수잔 솔티 회장은 "북한 문제는 악마적인 정권에 대항하는 영적 전쟁이자 심각한 인권 유린이란 범죄"라며 "북한 인권 문제는 2천만 명이 넘는 북한 사람들의 생사가 걸린 사안이며, 북한 인권 개선을 위해 UN을 비롯한 국제사회가 힘을 모아야 하고, 특히 대한민국 정부가 탈북 인권 단체에 대한 억압을 중단하고, 북한 인권 개선을 위해 노력해 주길 바란다"고 힘주어 말했다.

간담회 특강 강사로 나선 '자유북한방송' 김성민 대표, NK지식인연대 김흥광 대표, 북한민주화위원회 허광일 대표, 자유북한운동연합 박상학 대표는 일제히 북한 주민과 탈북자 인권 문제에 침묵으로 일관하는 한국 정부에 북한 인권 개선을 위한 행동을 촉구했다.

김흥광 대표는 "현 정부가 들어서고 나서부터 북한 인권과 북한의 실상에 대해 침묵할 것을 강요 받고 있다"며 "한국 정부는 한반도 평화를 위해 탈북자들의 외침을 억압만 할 것이 아니라, 북한 인권 문제 개선을 통한 근본적인 해결을 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김성민 대표는 "북한의 인권 유린은 전 세대와 계층을 포괄하고 있으며 인권문제에서 자유로운 사람은 오직 김정은 뿐"이라며 "북한주민들에게 외부 세계에 대한 정보와 진실을 알리고 북한의 자유화와 민주화를 촉진시킬 때 북핵 문제도 해결 될 수 있다"고 진단했다

박상학 대표는 논란이 됐던 현 정부의 북한 자유주간 참석 지원 거부에 대한 내막도 공개하며 한국에서 활동하는 북한 인권 단체들의 어려움을 토로했다.

박 대표는 "북한 자유주간 참석에 대한 지원금 요청을 통일부에 건의할 당시 '대북 전단 살포 자제, 북한과 현 정부의 대북 정책 비판 중지' 등을 조건으로 지원금 지급을 약속했으나, 결국 이행되지 않았다"며 "북한 인권 단체들의 지원금을 차단시키고, 대북 사역을 방해하고 감시하는 이곳이 서울인지 평양인지 의문이 들 정도"라고 개탄했다.

강사로 나선 대표들은 "북한 정권은 절대로 핵을 포기하지 않으며, 지금도 비밀리에 핵개발을 자행하고 생화학무기를 개발하고 있다"며 "북핵 문제는 대북제재와 함께 인권 개선을 통한 내부적 변화를 가져 올 때 가능하다"고 입을 모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