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te
stats
에디션 선택 통합홈 English 로스앤젤레스 뉴욕 워싱턴DC 애틀랜타 시애틀 샌프란시스코 시카고 한국기독일보
X
뉴스 기독교 경제 Tech 라이프 오피니언 크리스천 잡스 포토 비디오

“영화 ‘아이 캔 온리 이매진’ 흥행, 中 복음 전파로 이어져”

기독일보 강혜진 기자

입력 Apr 13, 2019 05:17 AM PDT

Print 글자 크기 + -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존 어윈 감독, NRB 콘퍼런스에서 이같이 전해

존 어윈 감독의 모습. ⓒ페이스북

존 어윈 감독의 모습. ⓒ페이스북 (포토 : )

영화 '아이 캔 온리 이매진'(I Can Only Imagine) 제작을 맡은 존 어윈(Jon Erwin) 감독이 "미국에서 영화가 성공해 중국을 포함한 다른 나라에서 복음을 전하는 돋구로 사용될 수 있게 되었다"고 말했다고 미국 크리스천포스트가 최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작년 미국에서 개봉한 '아이 캔 온리 이매진'은 개봉 첫 주에 1,710만 달러(약 195억 원)의 수익을 벌어들였고 총 수입은 8,300만 달러(약 945억 원)였다. 이는 예상치를 헐씬 웃돈 기록으로 영화는 이러한 인기에 힘입어 해외 진출도 모색하게 되었다.

Like Us on Facebook

어윈 감독은 지난달 NRB 컨벤션에서 열린 콘퍼런스에 참석해 "미국에서 영화가 잘 되면, 자동적으로 다양한 언어로 더빙되어 해외에 배급된다"면서 "이들 국가에서 여러분에게 번역 및 배급에 따른 비용을 지불하고, 이를 통해 복음도 전하고 수익도 남길 수 있다"고 말했다.

영화에 나타난 '머시미(MercyMe)' 밴드의 리더 바트 밀라드(Bart Millard)의 삶을 통해 복음에 관해 듣고 볼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된 국가들 중에는 중국도 포함돼 있었다. 

아이캔 온리 이매진, 티저 포스터,
▲영화 '아이 캔 온리 이매진' 티저포스터. ⓒ영화사 하늘

현재 중국에서 발생하고 있는 대규모의 압수수색은 주로 종교적인 신념을 가진 이들이나 인권 운동가들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또 지하교회나 정부에 등록되어있지 않은 교회들도 대상이다.

어윈 감독은 "중국이 실제로 기독교에 대해 수 많은 제재를 가하기 시작한 그 해에 영화 '아이 캔 온리 이매진'을 수입했다. 바로 여러분 때문에 신앙에 관한 영화가 지금 그곳에서 상영되고 있다. 우리의 영화의 배급권을 가져간 약 100여개의 국가에서도 이러한 일이 일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영화 '맘스 나이트 아웃'(Mom's Night Out)의 제작자이기도 한 그는 "영화는 닫혀진 나라에 복음을 전파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매개체"라면서 신앙을 바탕으로 한 영화들을 지속적으로 지원해달라고 당부했다.

© 2016 Christianitydaily.com All rights reserved. Do not reproduce without permission.

의견 나누기

Real Time Analytics
Web Analytic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