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마스 오헤아 퀸타나(Tomas Ojea Quintana)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이 북한의 인권 문제가 여전히 심각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지난 8일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퀸타나 보고관은 이날 열린 제40차 유엔인권위원회에 참석해 "북한이 핵 프로그램에 대한 외교를 적극적으로 추진함에도 불구하고, 정치범수용소를 유지하고 시민들에게 엄격한 감시를 지속하는 등 기본적인 자유를 계속 억압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Like Us on Facebook

그러면서 "북한의 지난 한 해 동안 긍정적인 발전에도 불구하고, 심각한 인권 상황이 변하지 않았다는 것은 더욱 유감"이라고 했다.

그는 "적절한 절차 없이 주민들이 정치범수용서에 보내지고 있다는 보고서를 계속 받고 있다. 수용소는 고문과 가혹행위가 만연한 것으로 알려졌다. 모든 시민에 대한 감시와 이동의 자유 등과 같은 심각한 제약이 온전히 남아있고, 김정은 일가와 정권에 대한 비판 발언은 일체 용인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 북으로 송환된 탈북자들이 수감시설에서 고문과 성폭행을 당한다는 의혹도 지속적으로 접수되고 있다며 탈북자들의 인권유린 실태를 밝혔다.

퀸타나 보고관은 "지난해 중국에서 체포돼 북송 위기에 처한 북한인들 문제와 관련, 중국에 긴급청원 4건을 보냈다"며 "중국을 비롯한 각국은 탈북자들을 북한으로 강제로 송환하지 말고 '현장 난민'으로 간주해 보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북한은 지금도 인구의 41%에 달하는 1,300만 명이 식량의 부족을 겪고 있다. 유엔의 대북제재가 북한의 인도적 지원 노력에 '중대한 지연과 혼란'을 초래했다"며 제재완화의 필요성을 주장하기도 했다.

앞서 퀸타나 보고관은 2차 북미 정상회담 전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회담에서 인권 문제를 제기했으면 좋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