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통령
(Photo : VTV) 제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 후 기자회견에 임하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

28일 제2차 북미정상회담이 결렬됐다.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의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합의에 이르지 못해 공동선언문 서명 없이 헤어졌다.

Like Us on Facebook

복수의 외신 언론에 따르면, 새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현재 아무런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각각의 협상 팀이 앞으로 계속해서 만남을 가질 것으로 본다"며 양국 대화는 계속될 것이라고 이야기 했다.

샌더스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매우 건설적이고 좋은 회의를 했다며 "비핵화와 경제 발전 등 다양한 방법에 대해 대화가 이뤄졌다"고 했다.

오전 양국 정상의 협상 분위기는 좋았다. 김 위원장은 비핵화 의지가 없다면 오지도 않았을 것이라 말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최고의 답변"이라 응답했다.

그러나 두 정상은 단독회담과 확대회담을 진행하다 돌연 이후 일정이던 업무 오찬이 미뤄지며 이상 기류가 감지됐고, 결국 업무 오찬과 공동서명식이 취소됐다. 또 원래 오후4시 트럼프 대통령의 기자회견이 2시로 앞당겨지며 두 정상은 회담을 마무리한 뒤 회담장을 떠났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후 2시를 조금 넘긴 시각, 베트남 하노이 JW메리어트 호텔에서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완전하고 비가역적인 비핵화를 원한다"면서 "영변 그 이상"을 이야기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영변+α를 원했던 것이냐"는 질문에 "더 필요했다"고 답하고, "사람들이 잘 모르는 부분인데 추가로 발견한 것들이 있었다"고 했다. 그는 "(추가적인 부분에 대해) 우리가 알고 있던 것에 대해 북한이 놀랐던 것 같은데, 첫 단계(영변)에서 그만두고 싶지 않았다"면서 "두 번째까지 포기하려 했다면 서명이 가능했을 것"이라 했다.

그는 "김 위원장이 핵실험은 그만하겠다고 말했다"며 "믿을 수 밖에 없다"고 했다.

한편 미국의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도 "영변 외에 미사일 핵탄두 무기체계 등이 빠져있어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고 말하고, "목록 작성과 신고 등도 요구했지만, 합의에 이르지는 못했다"고 확인해 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