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연방 하원 외교위원회에 북한 정치범 수용소의 즉시 철폐와 이를 위한 미국과 국제사회의 협조를 촉구하는 결의안이 상정되었다고 자유아시아방송이 12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하원 외교위원회 소속 마이크 코너웨이(Mike Conaway) 의원은 지난 8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결의안을 외교위에 상정했다.

Like Us on Facebook

지난 2017년 발표된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보고서를 바탕으로 한 이번 결의안은 "북한의 정치범 수용소에 갇힌 8만~12만 명의 무고한 주민들이 굶주림과 강제 노역에 시달리고 있다"면서 "이에 대한 공동의 인식과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하고 있다.

코너웨이 의원은 "북한 정치범 수용소에서 반인륜적인 범죄가 수 없이 발생하고 있다. 강제 노동과 처형, 성폭행 등 상상할 수 없는 잔혹한 일들이 이 세상에 여전히 존재한다는 사실을 인정하기 어렵지만, 오늘날 북한에서 일어나는 인권 침해에 반대하는 것은 절대적으로 중요하다"고 말했다.

또 "미국 의회는 북한의 끔찍한 정치범 수용소를 비난하기 위해 한 목소리를 내야한다. 우리의 결의안은 북한 정권의 잔인한 행위와 인권의 유린을 눈감아 주지 않을 것이라는 분명한 메시지를 북한에 전달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