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te
stats
에디션 선택 통합홈 English 로스앤젤레스 뉴욕 워싱턴DC 애틀랜타 시애틀 샌프란시스코 시카고 한국기독일보
SEA.chdaily.com
2019.04.19 (금)
X
뉴스 기독교 경제 Tech 라이프 오피니언 크리스천 잡스 포토 비디오

2018년 한국의 종교현황을 보며… 영아부 없는 교회 78.5%

기독일보

입력 Jan 24, 2019 07:10 AM PST

Print 글자 크기 + -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이효상 칼럼] 주류 종교와 다음 세대 준비

이효상 목사가 강연하고 있다. ⓒ김진영 기자

이효상 목사가 강연하고 있다. ⓒ김진영 기자

'한국교회, 대책없다'는 소리를 많이 듣는다. 한국교회는 진정 100년이 멀다면 향후 50년, 10년의 청사진을 가지고 전략을 준비하고 있는가? 이를 실천할 인재가 있기는 한 것인가? 지금 하고 있는 일이 단회성 이벤트가 아니라 장기지속 가능한가?

한국교회는 사회와 소통하기 위해 새로운 패러다임과 레퍼토리를 개발해야 한다. 그리고 전략적이어야 한다. 교회가 더 이상 머뭇머뭇하기엔 시간이 없다. 한국교회 싱크탱크가 필요한 이유다.

Like Us on Facebook

최근 문화체육관광부가 '2018년 한국의 종교 현황'을 지난 해 연말 발표했는데 발간 자료를 보면 더욱 그런 생각이 든다.

문체부는 2015년 통계청 기준 내국인의 종교 인구가 43.9%(2,155만 3,674명)를 기록하고 있으며, 이 중 개신교가 374개 단체 967만 5,761명으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으로는 불교가 482개 단체 761만9,332명, 천주교가 1개 단체 389만 311명으로 뒤를 이었다.

자치단체별로는 경기도와 서울시가 단연 종교 인구가 압도적으로 많은 가운데, 서울시, 인천시, 광주시, 대전시, 세종시, 경기도, 강원도, 충청남도, 전라북도, 전라남도에서 개신교 인구가 가장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불교는 부산시와 대구시, 울산시, 충청북도, 경상북도, 경상남도에서 가장 많았고, 천주교는 인천시에서만 2위에 올랐을 뿐 모두 3위권에 머물렀다.

1985년부터 한국의 종교 인구는 꾸준히 증가해 왔으나, 2015년에 이르러 다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985년 1,720만명에서 1995년 2,259만명, 2005년 2,497만명으로 증가해 왔으나, 2015년에는 2,155만명으로 줄었다.

종교별로 살펴보면 개신교는 1985년 648만명, 1995년 876만명, 2005년 861만명, 2015년 967만명으로 한때 출렁임도 있었지만 다시 반등하여 꾸준히 증가세로 돌아선 양상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불교는 1985년 805만명, 1995년 1,032만명, 2005년 1,072만명에서 2015년 761만명으로 크게 감소했고, 천주교도 1985년 186만명, 1995년 295만명, 2005년 514만명에서 2015년 389만명으로 떨어졌다. 이래서인지 각 종단마다 비상이 걸린 것 같다.

어찌 보면 한국사회는 오랜 시간 종교 간의 평화적 공존을 유지해 왔으며, 격한 이념적 갈등 속에서도 종교의 자유를 효과적으로 보장하는 법 체계를 유지해 왔다.

하지만 몇 년 전부터 국가인권위원회가 미션스쿨의 신앙교육을 공격해 온 종자연에 용역을 맡기고 지원하면서 종교간의 갈등을 유발시키고, 기독교인의 인권을 침해하는 심각한 종교편향의 행보를 해왔던 것은 이런 이유에서 비롯되지 않았나 싶다.

이미 개신교는 국민들 가운데 19.73%를 점유했고, 종교 인구 내에서는 44.89%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불교(15.53%/ 35.35%)와 천주교(7.93%/ 18.05%)에 비해 압도적으로 높은 비율로 종교 규모 1위를 차지했다. 한국교회가 한국 사회를 견인하는 '주류 종교'라는 점을 재확인한 것이다.

그러나 그 만큼 국민들에게 다가가는 노력을 기울였느냐 하는 것은 또 다른 문제이다. 교회의 사회적 책임을 고민해야 할 때이다.

문체부 발표에서 정작 문제는 종교인구 전체가 점차 감소하고 있으며, 40-50대 중장년층에 비해 어린 나이로 갈수록 점차 종교 인구가 감소가 심각하다는 점이다.

개신교에서 가장 많은 수치를 기록한 '40-44세' 구간 인구가 82만 7,744명(불교 59만 5,004명, 천주교 30만 6,325)인데 반해, '5-9세' 구간은 51만 1,294명(불교 15만 7,285명, 천주교 14만 4,180명)에 불과했다.

이는 저출산 사회문제와 결부되어 있기도 하지만, 갈수록 위기에 처하고 있는 다음 세대의 감소에도 꾸준한 노력이 필요하며, 이러한 현실은 앞으로도 언제든 반토막 날 수 있음을 유의해야 한다.

교회가 고령화로 가고 있다. 다음 세대에 대한 관심과 전략은 이제 필수가 아니라 전쟁과도 같아야 한다. 그러나 이미 포기한 느낌을 받는 것은 나만의 생각일까.

영아부가 없는 교회가 78.5%, 교회학교가 없는 교회가 40%를 넘고, 그나마 있는 교회들도 겨우 유지하거나 몇 교회들이 모여 연합 교회학교를 운영해야 할 정도로 인원이 줄어든 상태다.

이런 교회학교를 위한 다음세대 사역은, 도전적이고 목숨을 건 치열한 전투여야 할 것 같다. 다시 관심을 가지고 투자하자. 10년, 아니 100년을 바라보면서.

이효상 원장(한국교회건강연구원)

© 2016 Christianitydaily.com All rights reserved. Do not reproduce without permission.

의견 나누기

Real Time Analytics
Web Analytic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