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 이슬람 종교지도자 약 500명이 이슬람의 이름으로 이뤄지는 살인과 폭력에 반대하는 선언문에 서명했다고 영국 크리스천투데이가 15일 아시아뉴스를 인용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주 파키스탄 수도인 이슬라마바드에서 열린 콘퍼런스 참석자들은 '이슬라마바드 선언문'을 발표하고 이에 서명했다.

Like Us on Facebook

이번 선언문은 "종교적 신념을 이유로 수행되는 살인은 이슬람의 가르침에 반대된다", "모든 종교인들은 각자의 종교적인 신념에 따라 파키스탄에서 살 수 있는 권리를 갖고 있다"고 밝히고 있다.

이어 "파키스탄에 살고 있는 비무슬림들 시민들의 생명과 재산을 보장하고 보호하는 일은 정부의 책임"이라고 강조했다.

이슬람 종교지도자들은 또 "비무슬림 시민들도 모든 이들과 똑같은 권리를 누려야 한다"고 재차 강조하면서 2019년을 '파키스탄 내 모든 테러, 극단주의, 종파간 폭력을 근절하는 해'로 선언했다.

영국 크리스천투데이는 "이 선언문은 기독교인 여성인 아시아 비비의 석방을 둘러싸고 종교적 긴장이 높아진 가운데, 파키스탄 내 소수 종교인들을 지지하는 예상 밖의 목소리"라고 보도했다.

선언문은 "현재 법원에서 다시 검토 중인 아시아 비비의 사건은 반드시 가장 먼저 다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