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아가페(회장 제임스 송)가 지난 성탄(25일) 호세아 헬프와 함께 크리스마스 사랑 나눔 행사를 가졌다.

조지아 월드 콩그레스 센터에서 열린 이 행사를 통해 노숙자와 불우이웃 약 4000 명이 초대됐으며 혼자 사는 이웃과 노인들에게 3000개의 도시락이 전달됐다.

이번 행사에는 애틀랜타 시장을 비롯 해서 많은 인사들이 참석해 사랑을 나눴다. 또 운혜경 오카리나 팀의 오카리나 연주와 20명의 색소폰, 지사운드의 색소폰 연주는 참석한 모든 이들의 어깨를 들썩이게 했다.

Like Us on Facebook

미션 아가페에서는 이번 행사 준비를 위해 24일 애틀랜타 교도소에서 2000 파운드의 닭을 요리했으며 호세아 헬프는 터키 10000 파운드와 야채 등 크리스마스 음식을 준비했다.

행사에 참석한 한인 봉사자는 김의석 전 한인회장 가족을 비롯한 60명의 봉사자들, 오카리나팀 6명, 지-사운드 색소폰 20명 등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