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te
stats
에디션 선택 통합홈 English 로스앤젤레스 뉴욕 워싱턴DC 애틀랜타 시애틀 샌프란시스코 시카고 한국기독일보
SEA.chdaily.com
2018.12.10 (월)
X
뉴스 기독교 경제 Tech 라이프 오피니언 크리스천 잡스 포토 비디오

미국 건너간 청교도들이 하나님께 첫 추수 후 감사드린 추수감사절의 유래

기독일보

입력 Nov 19, 2018 06:38 AM PST

Print 글자 크기 + -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한 교회의 추수감사 장식. ⓒ이대웅 기자

한 교회의 추수감사 장식. ⓒ이대웅 기자

2018년 11월 18일, 대부분의 한국교회는 추수감사주일(추수감사)로 지킨다. 추수감사절의 유래는 구약시대 맥추절부터다. 맥추절(the Feast of Harvest)은 5월 중순에서 6월 중순 밀(wheat)추수가 끝날 무렵, 우량품들로 먼저 하나님께 드리는 추수 감사제이다(출 23:16, 34:22).

그러나 그 근대적 유래는 북미 대륙을 개척한 청교도들(Pilgrims)로부터 유래한다. 청교도들은 영국에서 신앙의 자유를 찾아 미지의 북미 대륙으로 온 경건한 신앙인들이었다(청교도란 영어로 Puritan이라고 하는데, 그 말은 purify; 정화하다, 깨끗하게 하다, 순결하게 하다에서 비롯됐다).

Like Us on Facebook

Ⅰ. 청교도들이 북미로 오게 된 역사적 배경: 헨리 8세(Henry 8, 1491-1547, 재위 1509-1547)의 박해

헨리 8세는 자기 아내 캐터린(Catherine)과 이혼하고(1527), 앤 보레인(Anne Boleyn)과 재혼했다(1533). 청교도들은 정당하지 못한 이혼과 재혼을 반대했다. 헨리 8세는 그 일로 로마가톨릭으로부터 파문(성찬참여 정지 등)은 당했으나, 생애 동안 천주교 교리를 신봉했다. 그는 또 1534년 자신(영국의 왕인 동시에 수장(首長)이 된다)을 영국 교회의 머리(the head of the Church of England)라 주장하면서, 로마가톨릭의 교황청과 행정적 관계를 단절해버렸다. 동시에 영국교회는 캔터베리(Canterbury)와 요크(York) 회의에서 헨리 8세를 교회의 수장(首長)으로 모실 것을 결의하고, 교황은 영적 문제에 권리가 없음을 선언했다.

메리 여왕(Queen Merry, 재위 1553-1558)은 헨리 8세와 그의 첫 아내 캐터린(Catherine) 사이에 태어난 딸로, 고집불통의 잔인한 여왕이었다. 그녀는 폴(Pole) 추기경의 도움으로 천주교 회복을 도모했다. 그때 개신교 지도자들인 토마스 크램머(Thomas Crammer), 라티머(Latimer), 리들리(Ridley) 등 약 200명의 감독들, 학자들 그리고 남녀 성도들을 이단으로 정죄하여 화형(火刑)시켰다. 그때 청교도들은 제네바, 취리히, 프랑크푸르트 등으로 망명하게 됐다.

엘리자베스(Elizabeth 1, 1533-1603)는 메리 여왕에 이어 1558년 11월 17일 왕위에 즉위한 후, 1559년 4월 29일 수장령(The Act of Supremacy)을 공포했다. 엘리자베스 1세는 헨리 8세와 둘째 부인 앤 볼레인(Anne Boleyn)의 사이에 태어난 딸이다. 수장령이란 왕이 종교와 정치에 유일한 통치자임을 공포한 법령이다. 그리하여 왕이 국가의 머리도 되고 동시에 (영국)교회의 머리도 됐다.

영국교회(Anglican church)는 왕이 교회의 머리요, 교회의 감독들은 왕을 대신하여 교회를 다스리기 때문에 감독교회(Episcopal Church)라고도 부른다.

영국 정부와 영국 교회는 상호 결탁하여 정교분리 원칙을 반대하는 청교도들을 반대·탄압·투옥·고문 등 심한 핍박을 가하였다. 그리하여 헨리 8세, 제임스 1세(1600-1649), 찰스 1세(1625-1649) 때 청교도들은 북아메리카로 많이 떠났는데, 1620-1640년대까지 북미로 건너간 청교도들은 약 22,000-50,000명에 달한다.

그들은 영국을 떠나기 전, "나라는 있어도 왕이 없는 곳, 교회는 있어도 교황이 없는 곳, 일상생활에서 영어를 사용할 수 있는 곳, 기름진 땅과 맑은 시냇물이 흐르는 곳에 도착하도록" 기도했고, 그러기 위해 북미 대륙으로 건너갔다.

Ⅱ. 102명의 청교도들과 메이플라워호(102 Puritans and Mayflower Ⅱ)

북미 대륙을 발견한 것은 스페인의 콜럼버스(Columbus, A.D. 1446-1506)였고, 북미로 처음 이주한 사람들은 영국 청교도들이었다. 이들을 가리켜 순례자의 조상들(Pilgrim's Fathers)이라 부른다. 이들은 1600년대 초기부터 신앙의 자유를 찾아 대서양(Atlantic Ocean)을 건너 미 대륙으로 이주하기 시작했다. 그 중에서도 102명의 청교도들은 메이플라워호를 타고 신앙의 자유를 찾아 북미 대륙으로 이주했는데, 이는 역사적으로 매우 중요한 의미를 띠고 있다.

청교도들은 영국 남해안 플리머스(Plymouth) 항구에서 1620년 8월 5일(지금 달력으로 8월 15일) 스피드웰(Speedwell)과 메이플라워(Mayflower)호를 타고 美 대륙을 향해 항해를 시작했다. 그러나 초반에 배가 고장나 물이 새 다시 귀항했다. 한달 후인 1620년 9월 6일, 결국 메이플라워호만 25명의 선원과 102명의 청교도들이 승선하여 미국 동해(대서양) 중부지방 버지니아(Virginia)를 목적지로 삼고 재차 출발했다. 남자 78명과 여자 24명 등 전체 102명이 출발했으나, 항해 도중 1명이 사망하고 1명이 탄생했다.

그들은 그해 11월 11일 버지니아 대신 미국 동북부 메사츄세츠 케이퍼 카드(Cape Cod) 해안가에 도착했고, 그곳에서 5일간 주위를 답사한 후 11월 16일 현재의 플리머스(Plymouth)에 정착했다. 63일간 3400마일(5,440km)의 멀고도 긴, 그리고 위험한 항해 끝에 돛을 내렸던 것이다. 그들은 영국을 떠날 때 항구 이름을 따라, 그곳을 플리머스라 명명했다.

미국 동해안은 항상 북서풍이 불었기 때문에, 남쪽 버지니아로 가려던 배는 북쪽 메사추세츠에 도달했다. 그들은 토요일에 도착했지만, 주일을 지키기 위해 길고도 지루하고도 위험한 항해를 거쳤음에도 주일을 배 안에서 보냈다.

그들은 항해 동안의 시간들을 어떻게 보냈는가? 그들은 찬송을 많이 불렀다. "우리는 대부분 시편을 찬송으로 불렀다. 주일은 모두가 찬송만을 불렀다. 그리고 기도를 많이 했다"고 한다. 그러나 그들(청교도 개척자들)은 도착한 후 형언할 수 없이 어려운 난관에 부딪쳤다. 11월 중순에 도착한 그들은 강풍과 눈보라 치는 혹독한 추위, 질병과 식량 부족, 원주민들의 냉대, 들짐승들의 위험, 거할 집 하나 없는 절박한 상황이었다. 결국 그해(1620-1621) 겨울, 2-3개월 이내에 102명 중 절반 이상이 운명을 달리했다.

특히 1-2월의 혹독한 겨울에는 하루에 2-3명씩 죽어나갔다. 생존자는 50명 뿐이었고, 그들 중 다수도 지치고 건강이 쇠약해지고 질병으로 신음했다. 그러나 6-7명의 건장한 사람들이 땔감을 마련하고, 침실을 만들고, 병자들을 간호하며, 병자들과 노약자들의 옷을 빨아입히고, 칠면조와 사슴 등을 사냥하여 고기를 조달하는 등 자발적으로 헌신했다. 이들 경건한 청교도는 굳건한 믿음 위에 마음을 하나로 통일한 불굴의 의지를 지녔다. 엄동설한도 지나고 따스한 봄날이 찾아오자, 생존한 청교도들은 땅을 개간하고 싸를 뿌리고 가꾸어 여름과 가을 기대 이상에 넘치는 추수를 하게 됐다. 그들은 하나님 앞에 눈물로 감사했다. "울며 씨를 뿌리는 자는 기쁨으로 단을 거두리로다(시 126:6)". 엄동설한에 황무지에서 살아남은 것, 신앙의 자유를 허락하여 주신 것, 미 대륙 개척자들로 삼아주신 것 등을 하나님 앞에 진심으로 깊이 감사드렸다.

청교도들은 북아메리카로 건너 온 다음 해인 1661년 가을, 하나님께 첫 추수감사절 예배를 드렸다. 추수한 첫 곡식들과 채소들 중 최고 우량품들을 처음 익은 열매로 하나님께 드렸다. 그들은 기도 중에 "우리는 대서양을 건너와 여러 친구들을 잃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우리에게 기대했던 것보다 더 많은 것을 주셨습니다. 하나님의 은혜에 감사하며 하나님께 첫 열매를 드리나이다" 라고 기도했다.

청교도들은 감사하는 마음으로 첫 추수 감사예배를 드렸다. 첫날인 주일에는 온종일 하나님께 기도드리고, 찬송부르고, 말씀 받아 묵상했다. 둘째날에는 칠면조 요리, 감자, 옥수수 요리 등을 만들어 서로 나눠먹고, 셋째날에는 인디언 추장 마싸소이트 등을 초대해 음식을 나눠 먹으면서 친교했다. 90명의 원주민 인디언들은 칠면조 구운 요리와 호박파이(pumpkin pie)를 가져와 같이 친교를 나눴다. 그것이 유래가 되어 추수감사절에는 칠면조 고기와 호박 파이를 먹게 됐다.

청교도들은 통나무들을 잘라 먼저 교회를 짓고, 학교를 지은 다음에야 자기들의 집을 지었다. 그들이야말로 북아메리카의 개척자들이요, 믿음의 선조들이었다. 그들은 철저한 주일 성수, 십일조, 경건생활을 했다.

Ⅲ. 감사절 공식 법제정 공포

1. 윌리암 브래드포드 메사추세츠 행정수반 감사절 공포(Governor, William Bradford made an offcial proclamtion of the day of Thanksgiving)

윌리암 브래드포드 메사추세츠 주지사는 1623년 7월 30일, 감사절을 3일간 지킬 것을 공포했다.

"여러분 모든 청교도들(Pilgrims)이여! 우리의 위대하신 아버지(Father)께서 금년 우리에게 인디안 옥수수와 밀, 완두콩과 호박, 그리고 채소들을 풍성하게 주셨고, 산림을 울창하게 하시고, 바다의 물고기들과 조개들을 풍성하게 주셨고, 야만인들의 습격에도 우리를 보호하셨고, 온갖 유행병과 질병으로부터 우리 생명을 살려주셨고, 우리 양심의 지시에 따라 하나님을 예배하는 자유를 허락하여 주셨나이다. 지금 여러분의 총독인 나는 모든 청교도들이 그대들의 아내와 아이들과 함께 1623년 11월 29일 오전 9시부터 12시까지 회관에 모여 목사님의 설교를 경청하며 이 모든 축복을 내려주신 전능하신 하나님께 감사를 드리라고 공포(선포)하느니라.

2. 조지 워싱턴 미국 초대 대통령의 감사절 공포(President George Washington issued a National Day of Thanksgiving Proclamation on Oct. 3, 1789)

조지 워싱턴 미국 초대 대통령은 1789년 10월 3일, 전 국민이 감사절을 지킬 것을 공포했다.

"전능하신 하나님의 섭리를 인정하는 것, 그의 뜻에 순종하는 것, 그의 축복에 감사하는 것, 그리고 그의 보호하심과 호의를 겸손히 간구하는 것은 모든 나라들의 임무이다. 그러므로 나는 지금 이들 미합중국 백성들은 오는 11월 26일 목요일을(추수감사절로) 헌신하기를 추천하며 이에 서명한다.

조지 워싱턴 대통령, 감사절을 국경일로 재차 공포(President George Washington issued another National Thanksgiving Proclamation)

조지 워싱턴 대통령은 1795년 1월 1일, 재차 감사절을 선포했다.

"...나 조지 워싱턴 미국 대통령은 모든 종교적 단체들과 교파들, 그리고 미 연방 안에 있는 모든 사람은 오는 2월 19일 목요일을 감사와 기도의 날로 정하고 지키기를 강력히 권고한다. ..."

3. 아브라함 링컨 미국 제 16대 대통령 제의- 의회 가결(President Abraham Lincoln issued a formal Proclamation, passed by an Act of Congress, initiating the first annual National Day of Thanksgiving)

아브라함 링컨 미국 제16대 대통령은 추수감사절을 매년 정기 감사절로 지킬 것을 제안, 의회는 이를 가결했다.

"... 그러므로 나는 미국 각처에 있는 나의 동료 시민들과 외국 땅에 거하는 사람들이 매년 11월 마지막주 목요일을 감사절로(the last Thursday of Nonvember as a day of Thanksgiving) 정하여 지키며 천국에 계신 은혜로우신 아버지(Father)께 찬양을 드리기를 요청한다. ..."

그 이후 해마다 11월 마지막주 목요일을 추수감사절로 지키고 있다.

Ⅳ. 결론

어떻게 하나님께 감사할까?

감사는 받은 바 은혜에 대한 고마움의 표시(an expression of appreciation)이다. "우리가... 어떠한 감사함으로 하나님께 보답할꼬(How can we thank God(살전 3:9)?". 감사는 영어로 'thanksgiving'이다. 즉 감사는 드리는 것이다. 말할 수 없는 은혜, 형언할 수 없는 은혜, 우리 언어로는 도저히 다 표현할 수 없는 그 하나님의 망극하신 은혜들(생명·건강·신앙의 자유·의식주 등)을 받았으니 이제 우리는 하나님의 은혜를 어떻게 무엇으로 보답할꼬?

'믿음에 굳게 서서 감사함을 넘치게 하라(골 2:7)'

① 마음으로 감사(골 3:16)

"하나님께 마음으로 감사"에서 '마음(heart)'은 지정의의 중심좌소(center seat)이다. 마음은 속 중심을 가리킨다. 그러므로 마음으로 감사는 진정으로, 참으로, 진실로 감사드리는 것을 가리킨다. 우리는 겉으로, 형식과 외식으로가 아니라 속 중심으로, 말로만 아니라 행위로 하나님께 감사드려야 한다.

② 찬송으로 감사(골 3:16)

골로새서 3장 16절에서는 시와 찬미, 신령한 노래로 감사드리라고 했다. 찬송가 가사대로 "밝을 때에 노래며 어둘 때에 기도"를 항상 드리자! 내 입에 호흡이 있는동안 하나님의 창조의 위대하심과 주님의 구속의 은총을 찬양해야 한다.

③ 예물(물질)로 감사(잠 3:9)

'네 재물과 네 소산의 처음 익은 열매로 여호와를 공경하라(잠 3:9)'
'네 양 무리 중에서와 타작 마당에서와 포도주 틀에서 그에게 후히 줄지니 곧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네게 복을 주신대로 그에게 줄지니라(신 15:14)'
'각 사람은 네 하나님 여호와의 주신 복을 따라 그 힘대로 물건을 드릴찌니라(신 16:17)'

마음이 있는 곳에 물질이 있다. 사람이 은혜를 입으면 은혜를 베푼 사람에게 자그마한 선물이라도 감사의 표시를 드린다. 하물며 말할 수 없는 은혜를 입은 성도들이 하나님께 감사의 표시로 예물을 드리는 것은 마땅하다. 시편 136편은 26절까지 있는데, 처음부터 끝까지 절마다 감사하라고 권면했다.

④ 몸, 시간, 재능으로 감사(마 6장)

'너희 몸을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거룩한 산 제사로 드리라 이는 너희의 드릴 영적 예배니라(롬 12:1)'

우리의 몸, 시간, 재능을 다 동원하여 하나님께 감사를 드려야 한다. 우리는 과거에 감사하지 못하고 불평 불만함으로 하나님께 배은망덕했던 죄를 회개하고, 감사 생활하면서 참회와 결심의 기도를 드려야 한다. 그리고 '내년에는 더 많은 감사를 하나님께 드릴 수 있도록 더 많은 복을 주옵소서!' 라고 기도해야 하겠다.

⑤ 범사에 감사하라!

'범사'란 '어디서나, 어떤 경우에나, 어떤 방식으로나' 하는 의미이고, 부사적 의미를 보면 '어느 모로나, 반드시, 절대적으로'라는 뜻이 담겨 있다. 하나님께 감사한다는 것은 평탄한 길을 걷든지, 자갈밭이나 가시밭길을 걷든지 어떤 경우라도 감사해야 한다는 것이다. 환경이야 어떻든 모든 것이 하나님의 은혜요 감사할 것 뿐이다. 하나님께 감사하면 할수록 더 많은 복, 더 풍성한 복을 받아 누리게 될 것이다. 많이 심는 자는 많이 거두기 때문이다(고후 9:6).

/조영엽 박사(현 세계교회문제연구소 대표, 전 한기총 신학특별위원, 전 미국독립장로회 해외선교부 선교사)

© 2016 Christianitydaily.com All rights reserved. Do not reproduce without permission.

의견 나누기

Real Time Analytics
Web Analytic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