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R Auctions
(Photo : ) ▲ⓒRR Auctions

종교개혁가 마틴 루터가 반유대주의자였음을 보여주는 자필 편지가 보스톤에 있는 RR옥션에 경매 물품으로 올라왔다고 최근 영국 크리스천투데이가 보도했다.

Like Us on Facebook

 

마틴 루터는 독일의 종교개혁자로 로마 가톨릭교회의 부패에 반발해 비텐베르크 성의 만인성자교회의 문 앞에 95개의 논제를 붙이면서 종교개혁의 시작을 알렸다. 

보도에 따르면 루터는 그의 생애 초기에 유대인과의 대화에 찬성했다. 그러나 1543년 이 편지를 썼을 때에는 그들에게 적대적인 태도로 바뀌었다. 

베를린 세인트 니콜라이 성직자인 게오르그 부흐홀저(Georg Buchholzer)에게 보낸 이 편지에는 유대인에 대해 관용적이었던 아이스레벤 출신의 종교개혁자인 요하네스 아그리콜라 목사와의 논쟁과 그를 향한 마틴 루터의 격렬한 비판이 담겨 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이 편지는 1914년 바론 하인리히 폰 힘먼(1880-1960)의 소장품에서만 발견됐다. 힘먼 가는 제2차 세계 대전 중 나치에 저항한 고백 교회(Confessing Church)를지지했으며 하인리히는 자신의 성을 운 터바흐(Unterbach)에 배치했다.

편지는 30만 달러 이상의 가격에 팔릴 것으로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