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래 사진에 나오는 꽃은 성령의 꽃(The Flower of the Holy Spirit)이라고 불리우는 

꽃입니다. 정식 명칭은 Peristeria elata 입니다. 

중앙아메리카에서 에콰도르, 베네수엘라 지역에서 자라나는 난초의 일종인데요

파나마의 국화(나라 대표 꽃)라고도 합니다.

Like Us on Facebook

왜 성령의 꽃이라고 불리우냐 하면  처음에 꽃이 피기 전에는 수도승들이 기도하는 모습처럼 보인다고 합니다.

실제 꽃의 개회시기도 성령강림절 기간과 같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Photo : )

 

 

그리고 꽃이 개화하면 비둘기와 같은 모습으로 많이 개화한다고 하네요. 

 

(Photo : )

 

(Photo : )

 

 

AAEAAQAAAAAAAAdFAAAAJGQxM2E0M2M0LTdlNDktNGU0Yy04MTk5LTYyMDJmMWMyYTdkYg.jpg

꽃 안에 움츠리고 있는 모습도 비둘기 같죠. 

 

(Photo : )

 

 

그래서 별명이 성령의 꽃이라고 불린답니다. 

성경에서 성령님을 비둘기에 비유할 때가 있잖아요^^

하나님의 창조는 정말 놀랍습니다. 아름답고요!

출처:https://www.catholicculture.org/commentary/the-city-gates.cfm?id=13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