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te
stats
에디션 선택 통합홈 English 로스앤젤레스 뉴욕 워싱턴DC 애틀랜타 시애틀 샌프란시스코 시카고 한국기독일보
SEA.chdaily.com
2018.06.22 (금)
X
뉴스 기독교 경제 Tech 라이프 오피니언 크리스천 잡스 포토 비디오

이방카 방한 소감 "韓 따뜻한 환대에 감사... 재방문 고대"

기독일보 강혜진 기자

입력 Feb 26, 2018 07:48 AM PST

Print 글자 크기 + -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만찬에 참석한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보좌관. ⓒ청와대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만찬에 참석한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보좌관. ⓒ청와대

평창 동계올림픽 폐회식 참석차 미국 대표단을 이끌고 방한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장녀 이방카 백악관 보좌관은 26일 "한국의 따뜻한 환대에 감사한다"고 밝혔다.

이방카 보좌관은 3박 4일간의 방한 일정을 마무리하고 이날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하는 길에 취재진과 만나 "멋진 첫 방문이었다. 신나고 훌륭했다. 다시 방문할 날을 고대한다"며 이같이 전했다.

Like Us on Facebook

이방카 보좌관은 북한이 북미대화에 응할 용의가 있다고 밝힌 것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이방카 보좌관은 미국 대표단을 이끌고 지난 23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방한했다.

입국 당일 저녁에는 문재인 대통령 주최로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만찬에 참석했다.

24일오전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 강경화 외교부 장관 등과 함께 평창 알펜시아 스키 점프 센터에서 열린 스노보드 남자 빅에어 결승전을 관람했다.

같은 날 오후에는 강릉 컬링센터에서 열린 남자컬링 스웨덴과의 결승 경기와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매스스타드 경기를 지켜봤다.

이어 25일에는 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봅슬레이 남자 4인승 경기를 찾아 대표팀 선수를 응원한 뒤 저녁에는 귀빈석에서 폐회식을 관람했다.

한편, 폐회식에 참석한 이방카 보좌관에 대해 미국 언론들은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개회식 때 보여줬던 모습과 사뭇 달랐다고 보도했다.

개회식 때 남북 선수단 입장할 때 굳은 표정으로 앉아있던 펜스 부통령과 달리 이방카 보좌관은 기립해 밝게 웃으며 박수갈채를 보냈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방카 보좌관 역시 뒷줄에 앉은 김영철 부위원장과 폐회식 내내 눈길도 주고받지 않은 것은 펜스 부통령과 마찬가지였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24일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북한(북측 대표단)이 이방카 주변을 둘러싸고 있다. 매우 흥미로운 상황"이라며 "지금 한국처럼 꽤 어려운 상황에 있는 곳에 보낼 수 있는 사람으로 이방카보다 더 나은 대표는 없다. 더 똑똑한 사람이 있을 수 없다"며 전폭적인 신뢰를 보였다.

© 2016 Christianitydaily.com All rights reserved. Do not reproduce without permission.

의견 나누기

Real Time Analytics
Web Analytic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