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te
stats
에디션 선택 통합홈 English 로스앤젤레스 뉴욕 워싱턴DC 애틀랜타 시애틀 샌프란시스코 시카고 한국기독일보
ATLdaily.com
2018.12.10 (월)
X
뉴스 기독교 경제 Tech 라이프 오피니언 크리스천 잡스 포토 비디오

12월 25일은 사실 예수님의 진짜 생일은 아니다?!

기독일보

입력 Dec 20, 2017 11:37 PM PST

Print 글자 크기 + -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이주섭 목사의 특별기고]TheBibleLand 12월 25일을 성탄절로 지켰던 가장 오래된 기록

12월 25일은 성탄절이다. 많은 그리스도인들은 이 날을 예수님의 탄생일로 믿고 기뻐하며 감사 예배를 드린다. 가정마다 성탄 트리를 장식하며 이웃들에게 카드와 선물을 보내며 즐겁게 보낸다. 어찌 보면 12 월 25 일은 기독교인들만의 명절은 아니다. 이 날은 믿음과 상관없이 세계의 명절이 되었다.

그렇다면 세계의 명절이 된 12 월 25 일은 어떻게 성탄절이 되었는가? 그 역사적인 기록에 대해서 찾아본다. 성경에는 성탄절에 대해 거의 언급하지 않는다. 복음서나 사도행전에는 예수님의 탄생일을 기념해서 지켰다는 내용을 찾아볼 수 없다. 성경은 예수님의 탄생일을 자세히 기록하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그 연도에 대해서도 밝히지 않았다. 다만 예수님께서 태어나셨을 때에 밤에 들에서 자기 양 떼를 돌보던 목자들에 대한 이야기를 누가복음 2장 8절에서 읽을 뿐이다.

Like Us on Facebook

이스라엘의 지리적 배경을 잘 아는 사람들이라면, 예수님께서 태어나셨던 때는 겨울보다는 여름이 더 합리적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유다 산지의 12월은 매우 춥다. 유다 산지에 인접한 유대 광야 역시 12월 밤은 몹시 춥다. 지금도 유대 광야에 정착한 베두윈들은 12월 추운 겨울 밤에 밖에서 양 떼를 돌보지 않는다. 겨울 밤에는 양떼를 축사에 보호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이주섭 목사의 특별기고
(Photo : 기독일보) 이주섭 목사의 특별기고

그러나 대부분의 학자들은 누가복음에 기록된 예수님의 탄생 계절에 주목하기 보다는 신학적인 부분에 더 주목해 왔다. 1-2세기의 역사적인 기록에서 성탄절에 대한 내용은 찾아보기 어렵다. 기독교의 가장 초창기 저자들인 이레네우스(Irenaeus, c 130-200)와 터툴리안(c. 160-225)도 예수님의 탄생일에 대해서는 기록하지 않았다. 알렉산드리아의 오리겐(c. 165-265)도 로마인들이 생일을 기념하는 생일 축하 전통을 경멸했고, 이를 이방인의 관습이라 무시하였다. 분명한 것은 초기 기독교인들은 예수님의 탄생을 축하하지도 않았고 그 날을 명절로 지키지도 않았다.

오히려 성경은 예수님의 죽으심과 부활을 중요하게 다루고 있다. 초기 그리스도인들은 성탄절이 아닌 예수님의 죽으심과 부활하심을 믿음의 기초로 보았다. 부활절은 유월절에 대한 재해석이기도 하다. 부활절(예수님의 죽으심과 부활하심을 기억하는 것)을 지키는 것은 고린도전서 5장 7-8절의 ‘우리의 유월절 양 곧 그리스도께서 희생이 되셨느니라. 이러므로 우리가 명절을 지키되 묵은 누룩도 말고 괴악하고 악독한 누룩도 말고 오직 순전함과 진실함의 누룩 없는 떡으로 하자’는 이 내용은 주후 2 세기 중반까지 그리스도인들이 가졌던 부활절의 믿음이었다. 사도들은 예수님의 죽음을 기념하는 것은 곧 부활을 믿는 것이라고 가르쳤다.

예수님의 사역, 기적, 수난과 부활은 1세기와 2세기 초 기독교 저자들에게는 매우 중요하였다. 그러나 점차적으로 후대 기독교인들은 예수님의 기원에 대해서 관심을 갖기 시작하였다. 바울과 마가는 예수님의 탄생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다. 그러나 마태와 누가는 정확한 날을 밝히지는 않았지만 자신들이 알고 있던 예수님의 탄생 이야기를 기록하였다(마 2, 눅 2). 2세기 후반에 이르러 사람들은 예수님의 탄생과 어린 시절에 관심을 갖기 시작하였다. 2세기 말의 기록인 도마의 어린 복음(Infancy Gospel of Thomas)과 야고보의 이전 복음(Proto-Gospel)이란 책에는 예수님의 할아버지와 어린 시절 교육에 대해서도 기록하고 있다. 그러나 예수님의 탄생 날자는 누구도 언급하지 않았다.

주후 약 200 년에 이르러 이집트의 기독교 선생들에 의해 예수님의 탄생일이 처음으로 언급되었다. 알렉산드리아의 클레멘트에 따르면, 많은 기독교 단체들에 의해 여러 다른 성탄일들이 제기되었다. 그러나 어느 누구도 12월 25일을 성탄절로 언급하지는 않았다. 알렉산드리아의 클레멘트도 12월 25일을 성탄절이라고 기록하지 않았다.

클레멘트는 말하기를: 예수님의 태어나신 날과 연도를 결정한 사람들이 있었다. 성탄절은 아우구스투스의 통치 28년 (이집트 달력으로) Pachon 달 25일 (지금의 달력으로는 5월 20일)이다. . . . 그러나 예수님의 고난은 자세히 기록하였다. 십자가에서 고난 받으신 날은 티베리우스 통치 16년 Phamenoth (3월 21일) 25일, 어떤 이들은 Pharmuthi (4월 21일) 25일, 또 다른 어떤 이들은 Pharmuthi (4월 15일)에 고난을 받으셨다고 기록하였다.

기독교인들이 예수님의 탄생일에 주목하기 시작한 것은 2세기 말이다. 그리고 성탄절을 경축하고 기념하기 시작한 것은 4세기 이후이다. 4세기에 성탄절은 두 개였다. 12월 25일은 서방 로마 제국이 성탄절로 지켰던 반면, 동방 로마 제국은 1월 6일 (특히 이집트와 소아시아 지역)을 성탄절로 지켰다. 현대 아르메니안 교회는 아직도 1월 6일을 성탄절로 지킨다.

이주섭 목사의 특별기고
(Photo : 기독일보) 이주섭 목사의 특별기고

12월 25일을 성탄절로 지킨 가장 오래된 기록은 354년 달력 또는 354년 연대기 (the Chronography of 354)의 기록에서 찾아볼 수 있다. ‘354년 연대기’는 로마의 부유한 기독교인인 발렌티누스 (Valentinus)를 위하여 서예가인 퓨리우스 디오니시우스 필로칼루스 (Furius Dionysius Filocalus)가 제작한 달력을 가리킨다. 이 연대기에는 많은 순교자들의 죽은 날들이 기록되었는데, 가장 중요한 부분은 12월 25일을 설명한 부분이다.

필로칼루스는 12월 25일을 ‘natus Christus in Betleem Judeae’라고 기록하였다. 이는 라틴어로 ‘그리스도는 유대 베들레헴에서 나셨다’는 말이다. 이 내용이 12월 25일을 성탄절로 언급된 가장 오래된 기록이다. 요약하면, 예수님의 태어나신 정확한 날 곧 성탄절은 알 수 없다. 사도들은 그 날을 언급하지 않았고, 사도들의 제자들도 그 날에 대해서 어떤 암시도 남기지 않았다. 예수님께서 태어나신 지 약 200년이 지난 후에 사람들은 예수님의 태어나신 날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고 300년이 지난 후에야 성탄을 기념하였는데, 그 때는 여름이 아닌 추운 겨울로 결정되었다. 성탄절을 12월 25일과 1월 6일로 지키지만 이 두 날들은 실제 예수님의 탄생일이 아닌 믿음으로 정해진 것이다.

"하나님의 은혜 가운데 즐거운 성탄절 되세요. (Merry Christmas 2017)"

성경탐사여행이나 성경탐사 세미나에 관한 더 자세한 문의는
Rev. Joo Seob Lee biblicalgeography@gmail.com
Director of Institute of the Biblical Geography (in Georgia Christian University)

© 2016 Christianitydaily.com All rights reserved. Do not reproduce without permission.

의견 나누기

Real Time Analytics
Web Analytic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