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te
stats
에디션 선택 통합홈 English 로스앤젤레스 뉴욕 워싱턴DC 애틀랜타 시애틀 샌프란시스코 시카고 한국기독일보
SEA.chdaily.com
2017.12.12 (화)
X
뉴스 기독교 경제 Tech 라이프 오피니언 크리스천 잡스 포토 비디오

페리 노블 목사, 페이스북 영상 설교로 ‘세컨드챈스 교회’ 공식 시작

기독일보 강혜진 기자

입력 Dec 05, 2017 06:54 AM PST

Print 글자 크기 + -

기사 보내기 Facebook Twitter

“나의 설교는 희망의 메시지, 평화의 메시지, 확신의 메시지”

(Photo : ) ⓒ페리 노블 목사 페이스북 캡처
ⓒ페리 노블 목사 페이스북 캡처

미국 뉴스프링교회 담임목사였던 페리 노블 목사가 3일 새로운 세컨드챈스교회(Second Chance Church)를 공식적으로 시작한다고 알렸다.

Like Us on Facebook

그는 강단 설교가 아닌 페이스북 영상으로 첫 설교를 전했다.

뉴스프링교회 설립자인 페리 노블 목사는 알콜 중독 및 가정 문제로 목사직에서 해고됐다. 최근에는 아내 루크리샤와 이혼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가 올린 영상 설교는 4시간 만에 좋아요 1,600개, 댓글 1,200개, 공유 500번 등 화제가 됐다.

노블 목사는 설교에서 "세컨드챈스교회의 디지털식 출발에 함께 하신 여러분들을 환영한다"고 알렸다.

그는 설교에서 "나의 설교는 희망의 메시지, 평화의 메시지, 확신의 메시지이고, 예수 그리스도는 살아계시고 2번째 기회를 얻은 자들의 삶 가운데 완전히 들어오셨다"고 말했다.

뉴스프링교회는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 가장 큰 대형교회로 17개 도시에 약 3만 명의 성도를 두고 있다.

노블 목사는 1988년 자신의 아파트에서 첫 성경공부를 시작했고, 지난 2000년 1월 첫 공식 예배를 드렸다. 

작년 7월 1일 해임된 이후, 일부 교회에서 설교를 진행하면서 애리조나 치료센터에서 30일을 보냈다.

© 2016 Christianitydaily.com All rights reserved. Do not reproduce without permission.

의견 나누기

Real Time Analytics
Web Analytic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