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te
stats
에디션 선택 통합홈 English 로스앤젤레스 뉴욕 워싱턴DC 애틀랜타 시애틀 샌프란시스코 시카고 한국기독일보
ATLdaily.com
2017.11.19 (일)
X
뉴스 기독교 경제 Tech 라이프 오피니언 크리스천 잡스 포토 비디오

가수 박완규 "오늘의 주인공은 내가 아닌 장애인 친구들"

기독일보 윤수영 atldaily@gmail.com

입력 Nov 09, 2017 07:15 AM PST

Print 글자 크기 + -

기사 보내기 Facebook Twitter

밀알선교센터 기금마련을 위한 '2017 밀알의 밤'

밀알선교센터 기금마련을 위한 '2017 밀알의 밤' (포토 : 기독일보)

밀알선교센터 기금마련을 위한 '2017 밀알의 밤'

밀알선교센터 기금마련을 위한 '2017 밀알의 밤' (포토 : 기독일보)

밀알선교센터 기금마련을 위한 '2017밀알의 밤'이 지난 3일(금), 500여명의 관객들이 참석한 가운데 애틀랜타 한인회관에서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한국에서 가수로 활동하는 박완규 형제가 초청돼 찬양과 노래, 간증을 통해 '행복'이라는 큰 감동을 주었다.

이날 박완규 형제는 이문세의 ‘사랑이 지나가면’을 시작으로 , 고 김광석의 '서른 즈음에', '어느 60대 노부부의 이야기', 찬송가 273장 ‘나 주를 멀리 떠났다’, '비상', '누구없소', 부활의 히트곡 '네버엔딩스토리' 등을 불렀다.

Like Us on Facebook

그는 “25살에 그룹 '부활'로 데뷔해 화려한 삶으로 인기를 누리면서 살았다. 30대에 접어들면서 가수, 가장으로 어려운 삶을 10년간 살게 됐다. 사는 것이 힘들어 가수를 그만두려고 했던 2010년 12월, 음악 스승이었던 김태원 형님이 재기할 수 있게 도와줬다”고 말했다.

박 형제는 “항상 ‘너 크리스찬 맞아?’, ‘예수님을 믿어?’라는 질문을 많이 한다. 예수님이 나의 주인이고 예수님 없이는 나는 아무것도 아닌 존재다. 세상을 미워했던 나를 무너뜨린 분이 주님을 만나고, 그 분을 위해 살게 되었다. 하나님의 도구로서의 삶을 살다가 천국으로 가고 싶다"며 어려운 아이들을 품게 되면서 느꼈던 곡 ‘사랑하기 전에는’을 불렀다.

박 형제는 “과거를 씻어버리고 나를 정결케 하기 전에는 행복은 찾아오지 않는다”며 “부친이 암에 걸려 함께 견뎠다. 부친의 암수술이 성공적으로 끝나고 행복감을 찾을 수 있었다. 부모님에게 잘해드리기 바란다”고 말했다.

또 그는 ”학교에 적응하지 못한 딸이 학교를 자퇴해 많이 힘들었다. 2016년 남가주 밀알의 밤행사 때 이 이야기를 나누었는데 많은 분들이 기도해 줘 자폐증상까지 보였던 딸이 변화 돼 올해 대학교에 들어가게됐다”며 “아빠에게 마음을 열어 준 딸로 인해 최고의 기쁨을 느꼈다. 딸이 행복을 찾아가고 있어 아버지 된 나도 행복하다”고 아빠미소를 지어보였다.

마지막으로 박완규 형제는 관객들의 앵콜이 이어지자 밀알 장애우들을 무대로 올라오게 한 후 “오늘의 주인공은 내가 아니라 여기 있는 장애인 친구들이다. 이들을 지켜달라”고 당부하고 ‘여러분’이라는 곡을 관객들과 합창하는 감동적인 시간을 만들었다.

박완규 형재는 이날 행사을 마친 후 4일 (토) 오후 7시 샬롯 Elevation Church, 5일 (주일) 와싱톤중앙장로교회(류응렬 목사) ,11일(주일) 오후 7시 시애틀 형제교회(담임 권 준 목사) , 12일(월) 오후7시 밴쿠버순복음교회 등으로 행사를 이어간다.

한편, 이날 열린 행사에서 모인 기금은 밀알선교센터 구입 기금으로 사용된다. 지난 2000년1월 설립된 애틀랜타밀알선교단은 장애인을 위한 봉사단체로써 장애인에 대한 전도, 봉사, 계몽이라는 3대 목적을 선교사명으로 사역하고 있다. (문의: 404-644-3533)

© 2016 Christianitydaily.com All rights reserved. Do not reproduce without permission.

의견 나누기

Real Time Analytics
Web Analytic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