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te
stats
에디션 선택 통합홈 English 로스앤젤레스 뉴욕 워싱턴DC 애틀랜타 시애틀 샌프란시스코 시카고 한국기독일보
SEA.chdaily.com
2017.11.19 (일)
X
뉴스 기독교 경제 Tech 라이프 오피니언 크리스천 잡스 포토 비디오

캐나다 퀘벡주 "공공서비스 이용시 얼굴 가리면 안돼"... 무슬림 단체들 반발

기독일보 강혜진 기자

입력 Oct 21, 2017 06:02 AM PDT

Print 글자 크기 + -

기사 보내기 Facebook Twitter

부르카를 쓴 이슬람 여성의 모습.

부르카를 쓴 이슬람 여성의 모습.

캐나다 퀘벡주 의회는 18일, 공공서비스를 받으려는 시민이나 공무원은 얼굴을 가려서는 안된다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는 "'종교적 중립성'을 골자로 한 이 법안은 퀘벡주 부지사의 최송 승인을 받아 공식 발효될 예정"이라며 이같이 보도했다.

Like Us on Facebook

필리프 쿠야르 퀘벡 총리는 "대화(소통)나 신원 확인, 안전과 관련된 이유로 '공공서비스는 얼굴을 공개한 채 주고받아야 한다'는 것이다. 우린 자유민주주의 사회에 살고 있다. 누군가 내게 말을 걸고자 한다면, 나 역시 그의 얼굴을 봐야한다는 것일 뿐"이라고 설명했다.

프랑스에서 착용이 금지된 베일은 니캅과 부르카, 이슬람여성
▲프랑스에서 착용이 금지된 베일은 니캅과 부르카. ⓒFIM 국제선교회 제공

무슬림 단체들은 그러나 이번 법안이 무슬림 여성을 직접적으로 겨낭하고 있다고 반발했다.

무슬림 인권 옹호단체인 캐나다 무슬림위원회 이산 가르디 대표는 "차별적인 법안"이라며 "퀘벡 정부는 소수 주민의 등 뒤에서 위험한 정치 아젠다를 추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저스틴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퀘벡주의 이같은 움직임과 관련해 "지방정부의 정책에 개입하지 않겠다"면서도 "모든 캐나다 국민의 권리가 존중받아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스테파니 발레 퀘벡주 법무장관은 "특정 종교를 타깃으로 삼은 것은 아니며 복면 시위대를 비롯해 얼굴을 가리는 행위에 전반적으로 적용된다"고 밝혔다.

프랑스 역시 지난 2010년 공공장소에서 얼굴 전체를 가리는 베일 착용을 금지한 바 있으며, 벨기에와 스위스 일부 지역에서도 유사한 법이 통과됐다. 일부 유럽 국가에서는 공공장소에서의 복면 착용을 두고 현재도 찬반 논의를 진행 중이다.

© 2016 Christianitydaily.com All rights reserved. Do not reproduce without permission.

의견 나누기

Real Time Analytics
Web Analytic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