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te
stats
에디션 선택 통합홈 English 로스앤젤레스 뉴욕 워싱턴DC 애틀랜타 시애틀 샌프란시스코 시카고 한국기독일보
SEA.chdaily.com
2017.10.20 (금)
X
뉴스 기독교 경제 Tech 라이프 오피니언 크리스천 잡스 포토 비디오

시애틀 형제교회 2대 담임 심관식 목사 소천

기독일보 김브라이언 기자 seattle@chdaily.com

입력 Aug 07, 2017 04:38 PM PDT

Print 글자 크기 + -

기사 보내기 Facebook Twitter

시애틀 형제교회 故 최용걸 원로 목사 입관예배에서 설교하는 심관식 목사
(Photo : 기독일보) 시애틀 형제교회 故 최용걸 원로 목사 입관예배에서 설교하던 심관식 목사

시애틀 형제교회 2대 담임을 역임한 심관식 목사가 지난 6일 오전 11시 30분 오리건주 포틀랜드 자택에서 소천했다. 향년 85세.

Like Us on Facebook

고 심관식 목사는 시애틀 기독교 연합회장에 이어 200년에는 미국 장로교 한인 교회 협의회(NKPC) 총회장을 역임했으며, 은퇴후에는 오리건주 포틀랜드로 옮겨, 신앙 칼럼 등 원고 작성 등을 통해 이민 목회와 교회에 올바른 방향을 제시해 왔다.

숭실대학교, 장신대학원, 경희대학원을 졸업한 고인은 1961년에 목사 안수를 받고 한국에서 20년간 목회를 하다가 미국에 온 후 네바다주 리노교회에서 1981년부터 1985년까지 목회했으며, 시애틀 형제교회에서 14년 등 40년 동안 목회를 이어갔다. 고인은 은퇴 후에도 오리건 지역 한인 기독교회 연합회 활동과 더불어 지역 교회를 순회하며 설교사역을 해 왔다.

고인은 생전 <열린 하늘을 본 사람> <외치는 소리> <바람은 불어도> 등 다수의 저서를 남겼다. 유가족으로는 심경란 사모와 장남 형일, 차남 형원 씨, 딸 형미 씨 등 2남 1녀의 자녀와 6명의 손주를 뒀다.

장례식은 오는 12일 (토) 오전 11시 포틀랜드 영락교회(17415 NW Walker Rd, Beaverton, OR 97006)에서 권준 목사 집례로 열릴 예정이다.

© 2016 Christianitydaily.com All rights reserved. Do not reproduce without permission.

의견 나누기

Real Time Analytics
Web Analytic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