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te
stats
에디션 선택 통합홈 English 로스앤젤레스 뉴욕 워싱턴DC 애틀랜타 시애틀 샌프란시스코 시카고 한국기독일보
SEA.chdaily.com
2017.07.26 (수)
X
뉴스 기독교 경제 Tech 라이프 오피니언 크리스천 잡스 포토 비디오

창립총회 갖겠다는 한교총, 또 ‘분열’ 논란

기독일보 김진영 기자

입력 Jul 03, 2017 06:13 AM PDT

Print 글자 크기 + -

기사 보내기 Facebook Twitter

본격 활동 예고하자 “제4의 연합체 아니냐” 지적

한교총 출범예배에 참석한 주요 교단 총회장 및 총무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진영 기자
한교총 출범예배에 참석한 주요 교단 총회장 및 총무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진영 기자

지난 1월 9일 출범한 한국교회총연합회(한교총)가 오는 7월 17일 창립총회를 갖고, 본격 활동을 예고했다. 총회 장소는 연동교회(담임 이성희 목사)가 거론되고 있으나 아직 미정이다.

Like Us on Facebook

한교총 관계자에 따르면 일단 예장 합동·통합·대신을 비롯해 기감, 기성, 기하성(여의도), 기침 등 국내 주요 15개 교단이 가입 의사를 밝혔다. 그러나 언제든 문을 열어놓고 회원교단을 추가로 받겠다는 방침이다.

또 '1인 대표회장' 대신, 크고 작은 교단들을 고루 배려하는 '공동회장' 체제로 운영한다. 선거도 없애기로 했다.

한교총은 '빅텐트'를 표방한다. 한국교회를 공히 아우르겠다는 것이다.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와 한국교회연합(한교연),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가 현재 이 같은 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한교총 측은 "한국교회가 신뢰받지 못하는 가장 큰 이유 중 하나는 분열"이라며 "한교총을 통해 이를 불식시키고자 한다"고 했다.

그러나 아이러니하게도 한교총 출범 자체가 또 다른 '분열'이라는 지적이다. 창립총회 소식이 알려지자 한교연은 즉각 성명을 내고 이를 비판했다. "일부 대교단이 좌지우지하는 구도로 연합기관의 새판짜기가 이뤄질 경우 한국교회는 영원히 하나가 될 수 없다"며 "연합이 아닌 새로운 분열의 단초가 되고 말 것"이라는 것이다.

한교총의 '법인화' 가능성도 있다. 사실 이는 지난 1월 9일 한교총 출범 당시부터 논란이 된 문제였다. 한교총이 법인화 할 경우 '제4의 연합단체'라는 비판에서 자유로울 수 없기 때문이다. 이를 의식한 듯 당시 한교총 측은 "결코 법인화는 없다"고 했었다.

하지만 창립총회를 앞두고서는 "법인화를 논의할 수 있다"며, 한 발 물러나 여지를 남겼다.

한교총을 두고 '또 다른 분열'이라는 비판이 나오는 것은, 그 태동 배경에도 원인이 있다. 한교총의 출발은 한기총과 한교총의 통합 논의였다. 두 기관의 통합이 좀처럼 성사되지 않자, 이를 추진했던 '한국교회 교단장회의'와 '한국교회 연합추진위원회'가 "미리 마당을 깐다"는 명분으로 한교총을 출범시킨 것이다.

그러자 한 교계 인사는 이를 "혹 떼러 갔다고 혹 붙이고 온 격"이라는 속담에 빗대며 "명분이야 어떻든 결국 한기총과 한교연은 그대로 둔 채 한교총이라는 새 단체만 하나 더 생긴 것 아니냐"고 꼬집었다.

또 한교총 가입의사를 밝혔다고 하는 교단들 중에는 이미 한기총이나 한교연, NCCK에 소속돼 활동하고 있는 곳들도 있는데, 이들이 기존 연합단체를 탈퇴한 뒤 한교총에 가입하는지도 분명하지 않다.

이에 대해 만일 탈퇴하는 것이라면 그 자체로 분열 논란은 더욱 커질 것이고 , 아니라면 '양 다리'라는 비판에 직면할 것이라고 교계 일각에선 전망하고 있다.

© 2016 Christianitydaily.com All rights reserved. Do not reproduce without permission.

의견 나누기

Real Time Analytics
Web Analytic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