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션 선택 통합홈 English 로스앤젤레스 뉴욕 워싱턴DC 애틀랜타 시애틀 샌프란시스코 시카고 한국기독일보
SEA.chdaily.com
2017.04.29 (토)
X
뉴스 기독교 경제 Tech 라이프 오피니언 크리스천 잡스 포토 비디오

김동호 목사 "전쟁 위기, 어떻게 막을 수 있을까"

기독일보

입력 Apr 12, 2017 11:03 AM PDT

Print 글자 크기 + -

기사 보내기 Facebook Twitter

김동호 목사

김동호 목사

김동호 목사가 위기에 빠진 한반도 국제정세를 놓고 SNS를 통해 11일 "키리에 엘레이손(Kyrie Eleison, 주여 우리를 불쌍히 여기소서)"이라고 기도했다.

김 목사는 "한국이 뒤숭숭하다. 미국 항공모함이 출동하고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하면 요격하겠다고 공언한다. 일촉즉발의 상황처럼 느껴진다"며 "취임하자마자 입지가 흔들리는 미국 대통령 트럼프가 북한 선제타격으로 자신의 상황을 모면하려 할 수도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생각해 보면 우리 한국, 그 어느 때보다 위험하다"고 말했다.

Like Us on Facebook

그러면서 "요즘 우리 한국교회 생각하면 더 불안하다. 한 번 맞아도 크게 맞아야 정신 차릴만큼 우리 한국교회 타락했다. 많이 타락했다"며 "그래서 불안하다. 많이 불안하다"고 했다.

그는 "만에 하나 이 땅에 전쟁이 터진다고 해도, 하나님께 '어떻게 우리에게 이러실 수 있으십니까?' 말할 용기도 없고 말할 양심도 없다"며 "지금 우리의 상황이 그렇다. 꼭 그렇다"고 전했다.

김동호 목사는 "어떻게 막을 수 있을까? 어떻게 이 위기를 넘길 수 있을까?"라며 예레미야 5장 1절, '너희는 예루살렘 거리로 빨리 왕래하며 그 넓은 거리에서 찾아보고 알라 너희가 만일 공의를 행하며 진리를 구하는 자를 한 사람이라도 찾으면 내가 이 성을 사하리라'는 말씀을 제시했다.

김 목사는 "하나님이 찾으시는 그 한 사람, 나는 될 수 없을까? 부족하지만 힘써 진리를 구하고 공의를 행할 터이니 하나님 우리의 성을 사하여 주시옵소서, 간절히 기도하고 힘써 그 약속을 지키고 싶다. 그렇게 살고 싶다"고 했다.

또 "니느웨 성 사람들이 요나를 통해 전달될 심판의 메시지에 임금으로부터 백성에 이르기까지 심지어 짐승에 이르기까지 다 옷을 찢고 베옷을 입으며 재를 뒤집어 쓰고 회개하여 임박한 하나님의 진노를 피했듯, 나도 우리도 재를 뒤집어쓰고 하나님께 용서해달라고 간구해야겠다"고 덧붙였다.

 

© 2016 Christianitydaily.com All rights reserved. Do not reproduce without permission.

의견 나누기

Real Time Analytics
Web Analytic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