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te
stats
에디션 선택 통합홈 English 로스앤젤레스 뉴욕 워싱턴DC 애틀랜타 시애틀 샌프란시스코 시카고 한국기독일보
SEA.chdaily.com
2017.06.25 (일)
X
뉴스 기독교 경제 Tech 라이프 오피니언 크리스천 잡스 포토 비디오

탈북민 돕던 목사 2명, 중국 공안에 체포돼

기독일보 이대웅 기자

입력 Mar 15, 2017 10:09 AM PDT

Print 글자 크기 + -

기사 보내기 Facebook Twitter

나머지 6명은 풀려나... 목사들만 랴오닝성으로 이감

중국대사관 앞에서 진행중인 ‘탈북난민 강제북송 중단 촉구집회’.

중국대사관 앞에서 진행중인 ‘탈북난민 강제북송 중단 촉구집회’.

지난달 북·중 접경 지역에서 활동하며 탈북민들을 돕던 한국인 목사 2명이 중국 공안에 긴급 체포돼 수감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복수의 소식통은 중국에서 탈북민들을 보호하던 한국인 목사 2명이 이들을 추적하던 중국 공안에 의해 긴급 체포돼 현재 수감 중이라고 밝혔다.

지난 달 18일 산둥(山東)성 칭다오(靑島) 공항에서 한국행 출국 수속을 하던 A목사가 가족 3명과 함께 체포됐고, 허베이(河北)성 친황다오(秦皇島)시 호텔에서는 B목사가 아내와 함께 체포된 것으로 전해졌다. 귀주성 귀양시에서 탈북민들을 도왔던 2명도 함께 체포됐다.

Like Us on Facebook

체포된 8명 중 목사 2명을 제외한 6명은 공안 조사를 받고 풀려났지만, 중국 공안은 우리나라 목사 2인에 대해서는 탈북민들을 몰래 출국시키려 했던 혐의로 기소하기 위해 랴오닝(遼寧)성 간수소로 옮겨 수감했다.

체포된 목사들은 북한인권이 심각한 상황에서 중국이 탈북민들을 북한으로 돌려보낼 경우 비인간적 대우를 받을 것을 우려해 탈북민들을 도왔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KBS에 따르면, 외교부 관계자는 "주 선양 총영사관에서 구금된 목사들에 대해 영사 접견을 실시하고, 변호사 선임 안내와 함께 중국 공안 측에 인도주의적 처분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중국 공안은 앞서 지난 2월 9일에도 옌벤 자치주 옌지 시 한 호텔에 투숙 중이던 한국계 미국인 목사 일행 4명을 체포한 바 있다.

© 2016 Christianitydaily.com All rights reserved. Do not reproduce without permission.

의견 나누기

Real Time Analytics
Web Analytic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