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USA(미국장로교)가 오레곤 주 포틀랜드에서 6월 18일부터 6월 25일까지 열리고 있는 제222회 총회에서 한반도 평화를 위해 노력하고 동참할 것을 결의했다.

총회는 교단의 에큐메니컬 동역자인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총회(PCK), 한국기독교장로회(PROK),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조선그리스도교연맹(DPRK), 미국교회협의회(NCCCUSA), 세계교회협의회(WCC)의 한반도 평화를 위한 노력에 동참한다고 결의했다. PCUSA가 이번 결의에 명시한 조선그리스도교연맹은 북한 정부가 직접 관리, 감독하는 기독교 기구다.

Like Us on Facebook

PCUSA는 한반도 평화를 위해 먼저, WCC가 2013년 부산에서 개최한 제10차 총회에서 발표한 ‘한반도 평화와 통일에 관한 선언문(Statement on Peace and Reunification of the Korean Peninsula)’을 언급하고 동의를 표한 후, 당시 WCC가 8월 15일 전 주일을 ‘한반도 평화 통일을 위한 기도의 날’로 지키기로 한 것을 PCUSA도 지키기로 했다.

또 한국전쟁 발발일인 6월 25일부터 광복절인 8월 15일까지를 한반도를 위한 기도 기간으로 지정하며 성도들에게 미국이 한반도에 미친 역사적 역할을 묵상할 수 있는 의미있는 자료들을 제공하고 한반도 평화와 정의, 통일에 대한 의식을 고취하기로 했다.

실질적인 행동도 하기로 결의했다. 먼저 NCCK와 NCCCUSA가 벌이고 있는 한반도 평화 조약안을 위한 서명 운동에 PCUSA도 동참하기로 했다. NCCK와 NCCCUSA는 7월 27일까지 오바마 행정부에 미국 시민 10만 명의 서명을 전달하는 것을 목표하고 있다. 또 미국 대통령과 의회를 향해 한반도의 평화를 지속하기 위해 북한으로 하여금 핵군축을 하도록 일하라 요청한다.

나아가 미국 정부와 UN에게는 남한과 북한이 대화하며 양자가 주도하는 치유와 화해, 평화로운 통일을 이루어 가도록 안전한 환경을 조성해 주라 요구하며 특히 미국 정부에게는 평화 정착을 위해 북한과 협상하려는 노력을 하라 요구한다.

한편, 이번 총회에는 한국전쟁 당시 미군이 충청북도 영동군 노근리 양민 150명을 학살한 사건에 대한 헌의안도 올라온 상태다. 카유가-시라큐스 노회는 미국이 노근리 희생자에 대해 사과하라는 헌의안을 올렸다. 이 노회는 미국 정부가 한국에 사과, 보상할 뿐 아니라 미군과 학살 생존자가 서로 만나 사과하고 화해하게 하자는 안건을 올렸다. 또 노근리를 소재로 한 한국 소설 <그대, 우리의 아픔을 아는가>를 영어로 번역하며 예장통합, 기장과 함께 노근리 평화 공원 내에 기념교회도 세우길 요청했다.

그러나 이 헌의안을 다룬 해당 위원회는 상당 부분을 삭제, 조정해 현재는 미국 대통령과 상하원이 한국에 공식 사과하고 이에 대한 보상을 제안하는 것, 재발 방지를 위해 미군 훈련 과정에 노근리 사건을 교육할 것 등만이 남은 상태다. 교단 차원에서는 예장통합과 기장을 통해 노근리 희생자들을 위로하고 노근리 사건과 관련된 예배 리소스를 제작하는 일을 하자고 요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