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상 최악의 조류인플루엔자(AI)가 미국을 강타한 가운데 수천만 마리의 닭을 도살처분한 결과 달걀값이 걷잡을 수 없을 정도로 폭등하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지난 21일 기준 큰 계란 12개짜리 한 묶음의 중서부지역 도매가격이 2.20달러로 이달 들어 85% 올랐다고 22일 보도했다. 전년 동기(1.40달러) 대비로도 64%나 올랐다.

식당과 음식서비스공급업체 등에 공급되는 액상 계란 12개짜리 한 묶음의 가격은 2.03달러로 지난달보다 무려 3배 가까이 폭등했다.

Like Us on Facebook

이는 사상 최악의 AI로 인해 산란계(알을 낳는 닭) 3,200만 마리가 도살처분된 탓이다. 이는 미국의 산란계 10마리 중 1마리에 해당한다.

특히 미국의 최대 계란 생산지인 아이오와 주에서는 산란계 3마리 중 1마리가 도살됐다.

도살처분 때문에 공급이 부족할 뿐 아니라 도살처분, 방역 등으로 말미암아 양계업체의 늘어난 비용이 소비자들의 구매 가격에 그대로 이전될 수 있어 계란 가격의 급등세는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월스트리트저널은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