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스마트폰 시장인 중국에서 스마트폰 시장이 사실상 포화상태에 이르면서 성장세가 둔화되기 시작해 앞으로는 2년 주기로 단말기를 교체하는 교체수요 잡기가 관건이 될 것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0일 IT 전문 시장조사업체 IDC의 최신 자료를 인용해 보도했다.

IDC에 따르면, 중국의 올해 1분기 스마트폰 출하량이 전년 동기 대비 4.3% 감소했는데, 이는 최근 6년만에 처음이다.

Like Us on Facebook

또 다른 시장조사업체 집계에서는 같은 기간 스마트폰 출하량이 늘어나기는 했지만 증가세가 이전보다 뚜렷하게 둔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문가들은 이에 대해 스마트폰을 구매할 수 있는 여력이 있는 중국인들이 대부분 스마트폰을 구입한 데 따른 결과로 분석하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의 책임연구원 톰 강은 중국의 스마트폰 보급률이 90% 이상에 달한다면서 "중국은 이제 교체구매 시장"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스마트폰 업체들은 이제 2년 주기로 단말기를 바꾸는 소비자들을 잡아야 한다고 WSJ는 지적했다.  

WSJ는 애플이나 삼성전자 등 외국 업체나 다른 중국 업체들도 이러한 상황을 인식하고 고가의 대화면 단말기에 집중하고 있다고 전했다.

아이폰의 하청생산업체인 페가트론의 찰스 린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중국의 스마트폰 시장은 기본적으로 애플과 같은 최고급과 초저가 제품으로 나뉘어 있다"며 "그 중간급은 갈수록 고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폭발적으로 늘어났던 중국의 스마트폰 수요가 다소 잦아들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지만 8,850만명에 달하는 중국 휴대전화 이용자의 대다수는 아직 저사양 보급형 스마트폰을 사용하고 있어 고급 제품 수요는 충분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