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틀란타늘푸른장로교회가 지난3일(주일), 한충기 담임목사 위임예배를 드리고 재도약을 다짐했다.

김경판 목사(염광장로교회)의 인도로 시작된 예배는 김기원 목사(주님의교회)가 대표기도, 홍창우 목사(재미고신 중남부 노회장, 성은장로교회)가 말씀을 전했으며, 이어진 위임식은 위임패 증정 및 권면, 축사, 답사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내일을 사는 교회가 되라’를 제목으로 말씀을 전한 홍창우 목사는 “우리의 모든 것을 아시기에 하나님은 최선의 것을 주신다. 늘 우리에게 말씀하시는 하나님을 신뢰하고 믿고 따라가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힘써 하나님을 사랑하자, 하나님은 하나님을 사랑하는 자를 통해 일하신다”고 전했다.

Like Us on Facebook

그는 “목사는 예수님만 바라고 붙잡고 복음만을 전하는 교회가 되도록 힘써야 한다.내일이 더 나을 수 있을까? 하나님이 옳다는 것을 인정하고 감사하며 자신의 부족함을 인정하며 새 일을 행하실 능력의 주님을 믿고 하나님이 내일 하실 일들을 기대하자”고 말했다.

목사에게 권면의 말을 전한 정지호 목사(샬롯드림교회)는 “목사는 위임 받는 순간은 영적인 결혼을 하는 것과 같다. 말씀 선포에 승부를 걸라. 말씀의 능력에 대해 확신하며 담대한 말씀이 선포되고 그 말씀대로 살 때 영혼을 구원하는 생명구원의 역사가 일어난다. 한 영혼을 귀중히 여기길 바란다” 또 성도들에게 “목사를 믿고 따라야 한다, 기도로 중보하며 돕는 순종하는 교회가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충기 목사는 “하나님의 영광과 교회의 유익을 위해 최선을 다해 목사의 직무를 잘 수행해 나가겠다. 성도들을 진심으로 사랑하며 바르게 양육하고 교회의 화평을 도모하여 교회의 성장과 부흥을 위해 하나님의 뜻에 순종하기를 다짐한다”고 전했다.

한충기 목사는고신대학원(M.Div), Liberty Seminary(Th. M), Liberty Seminary(D. Min)를 수료했으며 일산 벧엘교회 부목사와 부산 부민교회 담임목사를 역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