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te
stats
에디션 선택 통합홈 English 로스앤젤레스 뉴욕 워싱턴DC 애틀랜타 시애틀 샌프란시스코 시카고 한국기독일보
chdailyDC.com
2017.12.18 (월)
X
뉴스 기독교 경제 Tech 라이프 오피니언 크리스천 잡스 포토 비디오

[백 순의 신앙시] 나는 통일의 노래를 부르리라

기독일보

입력 Jun 16, 2014 06:49 AM PDT

Print 글자 크기 + -

기사 보내기 Facebook Twitter

백 순 미국노동성선임경제학자, 민주평통특임고문

(6.25동란 64주년을 맞아 부르는 통일의 노래)

백 순 장로.
(Photo : 기독일보) 백 순 장로.

어언 64개성상 녹슨 철책넘어
파란 향내뿜으며 북으로 달려가는 초여름바람따라
상퇘한, 슬픈 통일의 노래를
나는 열심히 부르리라

Like Us on Facebook

끌려간 아들을 기다리는 어머니의 한탄소리
남편의 죽은 몸이나마 갈망하는 여인의 탄식소리
죽과 누더기와 눈물이 범벅되어 버린 아들.딸의 원망소리
너무나도 오랜 이별을 애통하는 아내와 남편의 절규소리

이러한 한탄소리, 탄식소리, 원망소리, 절규소리,
모두 뭉뚱그려 터져 나오는 처절한 이별의 노래를, 분단의 노래를
한강과 대동강 구비치는 물결에 흘려 보내고
나는 결단코 부르지 않으리라

언제까지니이까 어찌하여 버리시나이까
지구상에 하나밖에 남지 않은 분단 한국민족을 불상히 여기옵소서
부르짖는 간절한 기도소리를 담아 피 토하는 통일의 노래를
나는 처절하게 부르리라

한라산에서 불어 닥치는 화평의 기운이
동해와 서해를 따라 북으로 밀어 부치는 남풍에 힘입어
백두산으로 뻗혀 올라가는 기쁜 통일의 노래를
나는 목청높혀 부르리라

헤어짐이 끝나고 서울의 아이들과 평양의 아이들이
한강의 모래밭에서, 대동강의 강가에서
함께 어울려 웃음소리 높이며
도란 도란 손꼽장난을 하는 날

서울에서 평양에서 워싱톤에서 브라질리아에서 런던에서 파리에서
카이로에서 뉴델리에서 모스코바에서 북경에서 몰려 온
8천만 한국민족과 함께 무너진 38선 철책을 밟고 하늘을 우러러
가장 아름다운 통일의 노래를 나는 신바람나게 부르리라

© 2016 Christianitydaily.com All rights reserved. Do not reproduce without permission.

의견 나누기

Real Time Analytics
Web Analytic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