텍사스 의회 상하원을 모두 통과한 메리 크리스마스 법안(Merry Christmas Bill)에 관해 릭 페리 주지사는 무신론자들의 극렬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서명하겠다"고 밝혔다.

최근 텍사스 주 공립학교 교사들이 크리스마스 트리를 크리스마스 트리라 부르자 무신론자들은 이것이 "정교분리에 어긋난다"며 항의해 왔다. 과거에도 크리스마스란 단어는 기독교적 뉘앙스가 강하므로 홀리데이라고 불러야 한다고 주장한 무신론자들은 크리스마스 트리를 그대로 부르는 것도 불법이라 주장했다. 

Like Us on Facebook

이에 텍사스 의회에서는 크리스마스를 크리스마스라 부를 수 있게 하는 메리 크리스마스 법안이 통과됐다. 

그러자 한 무신론 단체의 대표는 "이 법안은 기독교인들의 매우 공격적인 전략이다. 기독교를 최대한 많은 이들에게 알리려는 법안"이라고 맹공을 퍼부었다.

그러나 이 법안을 추진한 듀웨인 보학 의원은 "지나친 오버 액션"이라고 일축했다. 그는 "이 법안은 상원에서 민주공화 양당이 만장일치로 의결했고 하원에서는 절대 다수의 지지를 얻었다"면서 "이것은 언론과 표현의 자유에 관한 문제이며 종교 자유의 문제다"라고 밝혔다.

페리 주지사는 "이 법은 종교로부터의 자유가 아니라 종교의 자유를 추구하는 법이다. 이는 헌법과 일치되며 난 기쁜 마음으로 서명할 것"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