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공불락의 일본 휴대전화 시장을 애플이 점령했다. 10일 일본 시장조사업체 MM소켄에 따르면, 2012년 4월부터 2013년 3월까지 1년간의 휴대전화 판매 대수에서 애플이 1066만대를 출하하며 25.5%를 차지, 1위에 올랐다. 

2위부터 4위는 역시 모두 일본 기업인 후지쓰(601만대, 14.4%), 샤프(585만대, 14.0%), 소니(408만대, 9.8%)가 차지했다. 그러나 점유율에서 1위와 2위 차이가 현격했다. 일본이 휴대전화 1위 자리를 외국 기업에 빼앗긴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것도 스마트폰만 따질 경우 애플의 점유율은 무려 35.9%에 달한다. 삼성전자는 300만대를 출하해 점유율 7.2%를 차지, 5위였다.

Like Us on Facebook

일본 내의 1년간 휴대전화의 총 출하수는 4181만대였으며 이 중 71%가 스마트폰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