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앨러배머 공장
현대기아차가 사상 최대 규모의 리콜에 들어간다.

최근 연비 조작 파문으로 곤욕을 치른 현대기아차가 미국에서 190만대 리콜을 실시한다. 현대의 경우는 106만대, 기아는 62만3천대가 브레이크 오작동을 이유로 리콜에 들어갔다. 지난 해 현대기아의 총 자동차 판매수가 126만대인 것을 감안하면 최악의 리콜 사태라 부를 만 하다. 

Like Us on Facebook

리콜 대상 차종은 현대 2007-2009년 엑센트 및 투산, 2007-2010년 엘란트라, 2010-2011년 제네시스, 2007-2011년 싼타페, 2008-2009년 베라크루즈다. 기아는 2007-2010년 스포티지 및 론도, 2007년 세도나 및 옵티마, 2007-2011년 쏘렌토, 2010-2011년 쏘울이다. 

이 차종들에서 지적되는 브레이크 문제는 두 가지다. 브레이크를 밟았을 때 브레이크 등이 켜지지 않는 문제와 크루즈 컨트롤 시 브레이크를 밟으면 이 기능이 해제되어야 하지만 오작동을 일으킬 수 있는 문제다.

이와는 별도로 2011-2013년 엘란트라는 에어백이 터질 시 승객이 부상을 당할 위험이 있어 별도로 리콜을 실시한다. 이 경우는 18만6천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