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을 손바닥 위로 올려 놓았던 애플이 이제 손목으로 옮겨 놓을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한 소식통에 따르면, 애플이 아이폰, 아이패드 등에 사용되는 iOS로 작동되는 시계를 개발 중"이라고 뉴욕타임스가 11일 보도했다. 이름은 아이와치(iWatch)다. 애플 측은 이것이 사실인지 여부를 즉답하지 않았다.

정확히 말하면 이것은 시계라기보다는 시계의 기능을 가진 스마트 기기다. 장기적으로 몸에 부착하는 스마트 기기를 만들어 내겠다고 공언한 애플이 그 시작점으로 탈착이 쉬운 시계를 선택했을 수도 있다.

1.5인치의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디스플레이에 TV 등에 사용되는 커브 글래스가 사용되며 스마트폰의 기본적 기능과 모바일 결제 기능도 포함할 가능성이 높다.

Like Us on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