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애플이 삼성에서 공급받던 태블릿PC용 LCD 패널 물량을 대폭 축소한 것으로 파악됐다. 최근 스마트폰 특허소송을 계기로 애플이 삼성에 대한 부품 의존도를 낮추려 하고 있다는 관측과 맞물려 주목된다.


21일 시장조사기관인 디스플레이서치에 따르면 애플의 태블릿PC 아이패드2와 뉴아이패드에 사용되는 9.7인치 LCD 패널의 지난달 출하량은 526만1천대로 집계됐다. 9.7인치 LCD를 쓰는 태플릿PC는 아이패드가 유일하다.

Like Us on Facebook


이 가운데 삼성디스플레이 출하량은 68만3천대로 13%를 차지했다. 지난 5월 최대 288만4천대(41.3%)까지 늘었던 데 비하면 3개월 새 공급 물량이 76% 급감한 것이다. 이에 반해 LG디스플레이[034220]의 출하량은 같은 기간 255만4천대(36.6%)에서 382만8천대(72.8%)로 50% 늘어났다. 삼성에서 공급받던 물량 중 상당 부분을 LG로 옮긴 셈이다.


삼성은 태블릿PC 시장 1위인 애플에 대한 공급량 감소로 전체 태블릿PC용 LCD 패널(7인치 이상) 시장 점유율도 눈에 띄게 낮아졌다. 지난 3월 41.2%(311만6천대)까지 올랐던 삼성의 점유율은 지난달 절반 수준인 20.4%(297만5천대)로 떨어졌다.


반면 삼성과 1,2위 다툼을 벌이는 LG는 같은 기간 점유율이 23.0%(173만6천대)에서 36.4%(531만5천대)로 높아진 상태다.


업계 일각에서는 이를 지난달 미국 특허소송 선고를 전후해 불거진 애플의 '삼성 부품 축소설'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애플은 지난주 공개한 최신 스마트폰 아이폰5 초기 물량에서 처음으로 모바일D램과 낸드플래시 등 삼성전자의 부품 일부를 채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삼성뿐 아니라 일본 샤프나 대만 치메이도 애플에 공급하는 태블릿PC용 LCD 패널 물량이 최근 같이 줄었고, 대신 대만 한스타와 중국 티안마가 새로운 공급업체로 등장해 애플의 통상적인 부품 거래선 다변화 시도라는 해석도 나온다.


월별 편차가 큰 아이패드용 LCD 패널 출하량은 최근 두 달 새 30% 이상 줄었다. 업계에서는 다음달 출시 예정인 아이패드미니를 사기 위해 기다리는 대기수요 등의 영향인 것으로 보고 있다.


전체 태블릿PC용 LCD 패널은 지난달 1천459만8천대가 출하돼 꾸준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올해 태플릿PC는 지난해보다 배 이상 늘어난 1억2천여만대가 팔릴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애플은 지난 2분기 시장점유율 68%를 기록하며 독주체제를 유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