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애플이 12일 더 커지고, 얇아지고 빨라진 아이폰5를 공개했다.


애플은 이날 오전 미국 샌프란시스코 시내 예바 부에나센터에서 아이폰5 공개행사를 열고 4세대 (4G) 이동통신기술 LTE(롱텀 에볼루션)를 지원하는 4인치 화면의 고화질(1천136X640)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채용한 아이폰5를 발표했다.


아이폰5는 화면이 4인치로 커지면서 애플이케이션 아이콘이 하단에 있는 기본 설정을 제외하고도 페이지 면에만 5줄까지 들어갈 수 있게 됐다. 기존 제품에서는 4줄까지만 가능했기 때문에 첫 화면에 아이콘 4개를 더 넣을 수 있게 된 것이다.

Like Us on Facebook


유리와 알루미늄으로만 이뤄진 새 아이폰5는 두께가 7.6㎜로 전 모델인 아이폰4S에 비해 18% 얇아졌고 무게도 112g으로 20% 가벼워졌다. 애플의 마케팅 담당 필 실러 부사장은 "아이폰5는 더 얇아지고 가벼워졌다"며 "지금까지 나온 제품들 가운데 가장 아름답다"고 강조했다.


4세대망 LTE도 지원돼 미국과 캐나다, 호주, 독일, 영국 등에서 이용될 수 있다고 실러 부사장은 설명했다. 또 새 프로세서 애플A6도 채용돼 기존 제품보다 처리속도나 그래픽 속도가 배나 빨라졌다고 실러 부사장은 전했다. 카메라에는 파노라마모드와 빛이 적은 상황에서도 플래시 없이 촬영이 가능한 기능(Dynamic low light mode)도 새로 추가됐다.


하지만 새 아이폰5는 현재까지 발표된 내용으로는 언론과 애널리스트들이 기존에 예측한 것에서 크게 달라진 것은 없다는 평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