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미국 배심원들의 일방적인 애플 특허소송 승리 평결 이후 삼성전자 이미지가 큰 타격을 받을 것으로 예상됐으나 최근 미국에서 실시된 여론조사 결과 오히려 애플을 앞서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씨넷(Cnet)이 11일 보도했다.


인터넷 여론조사업체 '유거브'(YouGov)가 얼리 어탭터(Early Adapter)와 18∼34세 연령층 5천명을 대상으로 여론 측정기법인 `부즈 스코어(Buzz Score)' 방식을 이용, 평결 이후 양사 이미지를 수차례 조사한 결과 배심원 평결 직후에는 삼성전자 이미지가 추락했으나 최근 2주간 이미지가 급속도로 좋아져 오히려 애플을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Like Us on Facebook


부즈 스코어 방식은 조사대상자에게 최근 2주간 광고, 뉴스, 풍문 등을 통해 어느 회사의 브랜드를 들었는지 물어보고 그 내용이 부정적인지 긍정적인지를 판단해 -100에서 100까지 점수를 매기도록 한 뒤 이를 합산하는 방식이다.


유거브의 조사담당자인 테드 마르질리는 "배심원 평결 당일 26점이던 삼성전자의 부즈 스코어는 8월말 12점까지 떨어진 반면 애플은 같은 기간 33점에서 38점으로 높아져 26점의 차이를 보였다"며 "그러나 삼성이 이후 점수를 급격하게 회복하면서 지난주에는 마침내 애플을 앞질렀다"고 말했다.


유거브의 조사 결과를 토대로 한 그래프를 보면 지난 6일 현재(미국 현지시간) 얼리 어탭터들은 35점을 기준으로 삼성이 애플을 약간 앞선 것으로 평가했고, 18∼34세 조사대상자들은 삼성에 45점이 넘는 점수를 준 반면 애플에는 25점에 약간 못미치는 평가를 내렸다.


유거브의 여론조사 결과는 최근 영국 런던에 있는 미디어분석기업 미디어 메저먼트(Media Measurement) 연구원들이 조사한 내용과도 일치하는 것이다.


트위터와 페이스북 등 소셜미디어를 중심으로 한 이 연구는 애플이 미국 배심원들의 일방적 승리 평결 이후 견고한 지지층이었던 핵심 고객층에서조차 부정적 평판을 받았다는 결과를 제시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