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삼성전자가 애플의 특허를 침해했다는 미국 법원의 평결이 나온 이후 중고시장에서 삼성 스마트폰을 내다 팔려는 소비자들이 부쩍 늘고 있다고 USA투데이가 28일 보도했다.


미국 중고물품 거래 사이트인 가젤닷컴에 따르면 지난 24일 있었던 미국 캘리포니아 연방 북부지방법원의 평결 이후 삼성 제품을 처분하려는 소비자들이 50%가량 급증했다.


이번 평결의 영향 외에도 다음달 중순께로 예상되는 애플의 신제품 아이폰5와 아이패드 미니의 출시에 앞서 삼성 제품을 싼값에 재빨리 내다 팔려는 소비자들의 심리가 작용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Like Us on Facebook


실제 갤럭시S2 에픽의 경우 가격이 이전보다 10% 정도 떨어진 선에서 거래되고 있다.


가젤닷컴의 전자장비 담당자인 앤서니 스카르셀라는 "이런 급증세는 삼성-애플 평결이 나온 직후 두드러졌다"며 "소비자들이 앞으로 삼성 제품을 구매하는 것을 꺼릴 것 같다"고 말했다.


애플은 이번 평결의 후속 조치로 지난 27일에는 법원에 갤럭시S2를 포함한 삼성전자 제품 8종에 대해 미국 내 판매 금지를 요청하는 가처분 신청을 낸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