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미국 주택시장의 버블이 꺼진지 5년이 지났으나 수년내 회복기미가 없자 스스로 집 소유권을 포기, 압류(foreclosure)되도록 하는 사례가 부유층에서 더 많이 나타나고 있다. CNN머니 닷컴이 23일 부동산전문업체인 리얼티 트랙의 데이터를 인용해 보도한 바에 따르면 지난해 100만달러 이상의 고급 주택가운데 3만6천채 이상이 압류됐다.


전체 주택 압류 가운데 100만달러 규모 주택이 차지하는 비율은 2007년 이후 115%가 늘어났고 200만달러 이상 호화 주택은 273%나 급증했다. 반면 50만~100만달러의 중간급 주택은 이 기간 21%가 감소했다.

Like Us on Facebook


최근까지 고급 주택시장의 많은 집 소유자들은 여타 자산과 금융수단이 있어 경매까지 가는 것을 늦출수 있었고 대출기관인 은행과의 관계도 늘 좋았다. 그러나 주택시장 회복이 아직도 수년은 더 기다려야 하는 상황이 되자 압류처분이 괜찮은 선택으로 떠올랐다.


오랜 부동산시장 호황으로 인해 과중한 모기지(주택담보대출) 부담을 안게 된 고급주택 소유자들은 고의로 모기지를 상환하지 않고 있다. 모기지를 갚아나갈 돈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주택 가치가 상환액을 밑돌게 되자 채무불이행 방법으로 주택 소유권을 포기하겠다는 것이다.


플로리다 소재 부동산업체 윌셔 홀딩 그룹의 모기지 전문가 스튜어트 베너는 "저가 주택시장에서는 생계 압박으로 모기지 상환능력이 없는 주택소유자가 늘어나고 있는 반면 고급 주택시장의 경우 집주인이 스스로 소유권을 포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리얼티 트랙의 다렌 블럼퀴스트 부사장은 "주택을 압류 처분하는데는 약 348일이 소요되기 때문에 주택 소유자로서는 1년 가까이 모기지 상환 부담없이 지낼수 있게 된다"고 귀띔했다. 그는 "고급 주택 몇채가 압류되어 경매 처분된다 하더라도 주변의 고급 주택 가격에 영향을 미치지는 못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윌셔 홀딩 그룹의 배너는 최근 현상에 대해 "고급주택을 싼 가격에 살수 있는 기회이며 주택 거래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평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