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미국에서 고액의 연봉을 받는 기업체 최고경영자(CEO) 4명 중 1명 가량은 회사가 국가에 납부하는 세금보다 많은 급여를 받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이들 업체 중 상당수는 납세보다 로비에 더 많은 자금을 지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워싱턴포스트(WP)는 싱크탱크인 정책연구소(IPS)가 해외 납부 세금 등을 제외한 미국 기업들의 조세 납부액과 CEO 급여를 비교 조사한 결과 최고액 연봉을 받는 100명의 CEO 중 25명이 지난해 회사가 낸 연방 소득세보다 많은 돈을 번 것으로 조사됐다고 31일 보도했다.

Like Us on Facebook


작년 이들 25명의 CEO가 받은 보수는 평균 1천670만달러로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500 지수 편입 기업 CEO의 평균 보수액 1천80만달러를 크게 앞지르면서 이들 업체의 조세 납부액도 넘어섰다.


이들 25개 업체의 평균 순이익은 19억달러였으며 25개 업체 중에는 버라이존, 뱅크오브뉴욕멜론(BoNYM), 제너럴일렉트릭(GE), 이베이 등이 포함됐다.


이베이의 존 도너휴 CEO는 지난해 1천240만달러를 받았고 보잉의 짐 맥너니는 1천380만달러, 제너럴 일렉트릭(GE)의 제프리 이펠트 회장 겸 CEO는 작년 1천520만달러를 받은 것으로 추산됐다.


이에 대해 일각에서는 미국 연방정부가 재정 적자를 줄이려고 안간힘을 쓰고 있는 가운데 기업 CEO들이 국가에 납부하는 세금보다 더 많은 규모의 보수를 받는 것이 과연 합당한 것이냐는 논란이 일고 있다.


정부개혁·감독위원회 소속인 일리야 커밍스(민주) 하원의원은 경제위기를 초래한 CEO 보수 문제가 오늘날까지도 계속되고 있다면서 미 의회가 기업 임직원 보수에 관한 청문회를 열 것을 촉구했다.


그는 특히 근로자들의 임금은 정체되고 실업률은 비정상적으로 높은 상황에서 CEO 급여와 기업 이윤은 치솟는 이유가 무엇인지 조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