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AFP=연합뉴스) 구글이 미국 휴대전화 업체 모토로라 모빌리티 사를 현금 125억달러에 인수한다고 양사가 15일 밝혔다. 양사는 구글이 모토로라 모빌리티 주식을 지난 12일자 종가에 63%의 경영권 프리미엄을 얹은 주당 40달러에 인수하는 방안에 대해 양사 이사회가 만장일치로 합의했다고 성명을 통해 밝혔다.


래리 페이지 구글 최고경영자(CEO)는 이번 모토로라 휴대전화 인수가 "안드로이드 생태계 전체에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모토로라 모빌리티는 모토로라의 휴대전화 등 모바일 부문이 지난 1월 분사돼 만들어진 회사로, 지난 5월 현재 세계 휴대전화 시장의 약 2.6%, 미국 휴대전화 시장의 약 15.1%를 차지하고 있다.

Like Us on Facebook


안드로이드 모바일 운영체제(OS) 사업을 하고 있는 구글이 모토로라 휴대전화 인수로 휴대전화 제조에 본격적으로 뛰어듦에 따라 스마트폰을 비롯한 세계 휴대전화 산업의 판도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모토로라는 지난 1973년 세계 최초로 휴대전화를 개발한 업체로 다수의 휴대전화 관련 특허를 갖고 있어 최근 애플과 마이크로소프트(MS) 등의 특허 공세로 어려움을 겪던 구글에 큰 힘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삼성전자 등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제조업체들은 이제 구글과도 직접 경쟁 관계에 놓이게 돼 이번 인수로 앞으로 적지 않은 영향을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