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te
stats
에디션 선택 통합홈 English 로스앤젤레스 뉴욕 워싱턴DC 애틀랜타 시애틀 샌프란시스코 시카고 한국기독일보
X
뉴스 기독교 경제 Tech 라이프 오피니언 크리스천 잡스 포토 비디오

뉴욕 동성결혼 허가에 2,600쌍 혼인신고 요청

기독일보 윤주이

입력 Jul 22, 2011 04:58 PM CST

Print 글자 크기 + -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미국 뉴욕에서 동성간 결혼을 인정하는 평등결혼법 발효가 코앞이다. 이를 앞두고 뉴욕시가 한꺼번에 몰리는 신청자들을 분산하기 위해 제비뽑기를 하겠다고 19일 발표했다.

지난 6월 24일에 통과된 이 법은 7월 24일 자정부터 발효되며 동성 커플들이 혼인신고를 할 수 있게 된다. 이에 뉴욕시는 24일이 주일임에도 불구하고 혼인신고를 하는 이들을 위해 혼인신고 담당부서 업무를 하며, 60명 이상의 판사들이 이날 자원봉사에 나섰다고 발표한 바 있다.

혼인신고를 원하는 이들은 지금까지 2,600쌍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첫날 신청자들이 몰릴 것으로 예상한 마이클 블룸버그 시장은 5개 지역 시청을 통해 이날은 764쌍에게만 혼인신고서를 발급하겠다고 말했다. 맨해튼 4백쌍, 브루클린 112쌍, 퀸즈 112쌍, 브롱스 98쌍, 스테튼아일랜드 42쌍이다.

블룸버그 시장은 “이건 아이패드를 사는 일이 아니다”라며 “사람들이 길거리에서 진을 치고 밤 새는 것을 원치 않는다”고 말했다.

화요일 정오부터 시작된 제비뽑기는 21일 정오에 끝난다. 당첨자는 22일 정오까지 연락을 받으며 24일 오전 8시 30분부터 오후 4시 30분까지 청사를 방문해 혼인신고서를 받을 수 있다.

종교 지도자들이 적극 반대하는 중에 통과됐던 이 법안을 놓고 아직도 논란은 잠들지 않았다. 뉴욕주 가톨릭 연회는 이 법안을 놓고 “매우 실망스럽고 문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으며, 개신교 목회자들 역시 “가족과 결혼에 대한 성경의 가르침에 도전하는 일”이라며 반대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지난주에는 바바라 시의 서기관인 로라 포투스키가 “성경에는 하나님께서 남성과 여성을 짝지어주신 것으로 결혼을 말하고 있다”며 “하나님 뜻에 반대하는 일에 내가 서명할 수 없다”는 이유로 사표를 제출했다.

뉴욕주의 평등결혼법을 반대하는 이들은 법 제정이 종교의 자유를 보장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Like Us on Facebook

© 2016 Christianitydaily.com All rights reserved. Do not reproduce without permission.

의견 나누기

Real Time Analytics
Web Analytic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