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닭고기업체 하림이 미국의 대형 닭고기업체 인수경쟁에 참여한다.

관련업계에 따르면 하림은 25일 열리는 닭고기 전문회사 앨런패밀리푸드 공개입찰에 참여할 예정이다. 앨런패밀리푸드는 1919년 설립된 세계 18위의 닭고기 회사로 지난해 4500만 달러의 매출을 올렸으나 사료 값 상승과 유동성 위기를 견디지 못하고 지난달 법원에 파산 보호를 신청했다.

Like Us on Facebook

하림과 함께 공개입찰에 참여할 경쟁사로는 미국 마운테어와 우크라이나 옴트론 등이 거론되고 있다.

전문가들은 “해외 사업 규모가 그리 크진 않은 하림이 이번 인수에 성공하게 된다면 미주 지역에 본격적으로 진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