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5월 중 무역수지 적자가 502억 달러로 2년 반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 수치는 전월에 비해 15.1% 상승한 수치다.

12일 미 상무부는 “수출이 둔화되고 자본재와 원유수입액이 늘면서 무역적자가 크게 확대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5월 중 수입액은 2.6% 증가한 2251억달러로 사상최고치인 2008년7월 2316억달러에 근접했으며, 수출은 0.5% 감소해 1749억달러를 기록했다.

Like Us on Facebook

한편, 일본 대지진 영향으로 일본산 수입은 5억 달러 줄어들어 전월에는 역대 최고치인 30억 달러가 감소했다.

미국의 대(對)중국 무역적자는 5월중 250억달러로 집계돼 전월에 비해 15%나 확대됐다.

5월 무역적자가 대폭 확대된 것은 2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에 부정적인 요소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문가들은 분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