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te
stats
에디션 선택 통합홈 English 로스앤젤레스 뉴욕 워싱턴DC 애틀랜타 시애틀 샌프란시스코 시카고 한국기독일보
X
뉴스 기독교 경제 Tech 라이프 오피니언 크리스천 잡스 포토 비디오

PCA 총회, 8개의 한인노회 존속 만장일치 허락

기독일보 워싱턴=조요한

입력 Jun 15, 2011 07:59 AM CST

Print 글자 크기 + -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유아세례자 성찬 참여 결정은 차기로 미뤄져

미국장로회(PCA) 제39차 연차총회가 “Christ for the World”라는 주제로 지난 6월 6일부터 10일까지 버지니아 비치 소재 컨벤션센터에서 진행됐다. 이번 총회에는 약 1500명의 총대를 포함해 가족까지 3000여 명이 넘는 인원이 참석했다.

총회 기간 저녁 집회에서는 PCA 총회가 태동한 알라바마 버밍햄 브라이어우드장로교회 담임이며 직전총회장이었던 해리 리더 목사, 뉴욕 리디머교회의 부흥을 이끌고 있는 티모시 켈러 목사, Ministries in Action의 마이클 캠벨 목사가 말씀을 선포했다.

매일 오전과 오후에는 회무 처리와 소그룹 세미나가 진행되었다. 이번 총회에서는 유아 세례를 받은 어린이들을 성찬식에 참여시켜야 할 것인지에 대해 열띤 토론이 있었지만 결국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더 연구해서 차기에 다루기로 했다.

한인노회에 관련해서는 동부노회가 동북부노회와 동부노회로 나누기로 한 청원을 만장일치로 허락했다. 이어서 한인교회들만의 8개 노회가 제한 없이 계속 활동하는 것도 만장일치로 허락됐다. 총회 서기는 Dr. L. Roy Taylor가 만장일치로 재신임됐다.

워싱턴 지역에서는 수도노회 노회장 김택용 목사, 서기 김성철 목사가 참석했고, 동남부노회 제석호 목사(CKC 직전회장), 심수영 목사(CKC 차세대부회장), 중부노회 박선식 목사(CKC 총무), 김경문 목사와 홍아브라함 목사, 김현석 목사, John Chung 목사, 서북부 노회 서기 조병일 목사, 남부노회 노회장 이인승 목사, 서기 송영일 목사, 동부노회 서기 이후찬 목사, 샘 성 목사 등 다수의 목사들이 참석하였다.

▲왼쪽부터 박선식 목사, PCA 총회장 Dan Carrell, 차용호 목사.

총회에 참석한 차용호 목사(CKC 회장)는 “이번 총회의 특징은 전체 PCA 회원 교회 2,300개 중에 8개 노회, 250개 교회, 500명을 차지하며 10% 이상의 회원이 된 한인 목회자 중에 젊은 목회자들이 많이 참석해 봉사한 것이다”라며 “총회 내내 기도와 찬양이 끊어지지 않았고, 저녁 집회마다 나를 돌아보고 회개하는 시간을 가졌으며 기도와 찬양과 강력한 말씀으로 영적으로 재무장하는 시간을 가졌다”고 소감을 전했다.

Like Us on Facebook

© 2016 Christianitydaily.com All rights reserved. Do not reproduce without permission.

의견 나누기

Real Time Analytics
Web Analytic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