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내 여러 교회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회적 거리 유지하면서도, 성도들이 한자리에 모여 현장 예배를 드릴 수 있도록 마련한 '드라이브 인'(drive-in) 예배가 남가주 한인교회에서도 진행되 눈길을 끈다. 

뉴크리에이션교회(담임 김관중 목사, 구 새창조교회)는 지난달 29일부터 '드라이브 인'(drive-in) 예배를 적용해 평소와 다름없이 두 번의 주일예배를 진행하고 있다. 

Like Us on Facebook

교회 성도들은 예전과 다름없이 차를 타고 교회로 들어와 금주의 주보를 집어 들고 안내 봉사자들의 지도에 따라 주차장에 마련된 각자의 자리에 안전하게 주차를 했다. 그리고 FM-90.5로 라디오 주파수를 맞춰 찬양하고 담임 목사의 설교를 들었다. 영어권 성도들을 위해 담임 목사의 설교가 동시통역됐다. 특별히 찬양을 할 때는 운전자 쪽 창문만 열고 서로의 목소리를 들으며 큰 소리로 합창했다. 

'드라이브 인' 예배 준비에 따른 비용은 생각보다 많지 않았다. 다른 음향 장비는 기존에 교회가 사용하던 장비를 그대로 사용하고, 70미터까지 사용이 가능한 '근거리 FM 주파수 송출기' 구입에 130달러를 썼다. 

성도들의 반응은 '대환영'이었다. '드라이브 인' 예배로 전환 후에도 평소 예배 참석자 대부분이 참석했다. 비록 차 안에서지만 서로의 안부를 확인할 수 있었고, 무엇보다 모이기 어려운 상황에 '함께 예배할 수 있다'는 감격이 컸다. 

드라이브인 예배가 어색할 것 같아 보이는 연세 지긋한 어르신들도 "오히려 차 안에서 소리를 마음껏 조절할 수 있어, 설교 내용이 더 분명하게 들린다"고 만족해했다. 

뉴크리에이션교회는 이번 주로 예정되어 있는 부활절도 '드라이브 인' 예배로 드릴 예정이다. 부활절에 잊지 않고 진행되던 성찬식도 일정에 포함됐다. 주차장에 들어오면서 주보와 함께 각자의 빵과 포도주를 갖도록 했다.

김관중 목사는 "예배당에서 함께 예배드릴 수 있는 것은 '축복'임을 다시 한번 깊이 깨닫게 된다"며 "('드라이브 인'예배는) 방역을 위한 정부 지침에 협조하는 차원에서 가장 안전한 방법이 아닌가 싶다"고 했다.

뉴크리에이션처치 주소 : 23814 Vermont Ave, Harbor City, CA 90710  

문의 : (310) 212-6369

http://www.thenewcreationchurch.net/n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