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S. 루이스.
C.S. 루이스.

호주의 기독교상담창구인 써드스페이스(Third-Space) 데이빗 로버슨(David Robertson)이 코로나사태와 관련, 2차 대전 당시 전했던 C.S. 루이스의 설교를 해석하는 칼럼을 최근 게재했다.

Like Us on Facebook

데이빗 로버슨은 현재 코로나19 팬더믹 상황에 대해 “우리는 전쟁 중”이라면서 “확실히 경제의 많은 부분이 손실되거나 시민들이 전시와 같은 제한을 받고 있다. 상황이 하루하루 변화하고 있는 것처럼 느껴진다”고 말했다.

그는 C.S. 루이스가 1939년 가을 제2차 세계대전이 발발했을 때 옥스포드에 있는 성모마리아교회(Church of St Mary the Virgin)에서 대학생들에게 전했던 설교를 주목했다. 이에 대해 그는 “여전히 우리가 배우고 우리 자신의 상황에 적용해야 할 놀라운 설교”라고 말했다.

데이빗 로버슨은 “루이스는 ‘많은 곳에서 살아온 사람은 고향 마을에서 들려오는 잘못된 소식에 속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면서 “루이스는 자기 자신도 여러 곳에서 살아봤고, 때문에 어느 정도 언론에서 쏟아져 나오는 허튼소리에 면역이 된다고 했다”고 다양한 소식들에 대해 취했던 평소 루이스의 태도를 전했다.

이에 데이빗 로버슨은 “루이스가 소셜 미디어와 인터넷을 통해 24시간 내내 정보가 쏟아져 나오는 것에 대해 뭐라고 말했을지 추측할 수 밖에 없다”면서 “우리가 과거로부터 배울 수 있는 것이 많다. 문제는 현재 우리의 뉴스는 우리가 알고 있는 것보다 우리가 알 수 없는 미래에 대한 예측이 더 많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 데이빗 로버슨은 “우리는 이 (코로나) 상황이 새로운 것이라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 그리고 어떤 의미에서는 우리가 개인적으로 이것을 경험해 본 적이 없기 때문에 맞다고 할 수 있다”면서 “그러나 루이스는 우리에게 인간의 삶은 항상 벼랑 끝에서 살아왔고 ‘인간 문화는 항상 자신보다 훨씬 더 중요한 무언가의 그늘 아래 존재해야만 했다’고 상기시킨다”고 강조했다.

데이빗 로버슨은 루이스가 당시 설교에서 전쟁 등의 어려움에 직면했을 때 우리가 가질 수 있는 세 가지 위험한 태도를 경고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데이빗 로버슨은 “첫 번째 적은 흥분이다. 현재의 위기 순간에 너무 사로잡혀 다른 것은 생각할 수 없을 때의 그 느낌이다. 이곳 호주의 산불이 한창일 때 나는 매일 산불 앱을 점검해서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있는지,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살폈다”면서 “이제 나는 코로나바이러스 앱을 가지고 있어 전 세계적으로 바이러스의 확산추세를 확인할 수 있다. 우리는 특정한 일에 쉽게 휘말리고, 다른 것이 마음에 들어오지 않을 때가 있다”고 밝혔다.

두 번째 위험한 태도에 대해서는 “좌절이다. 루이스는 당시에 사람들이 느끼는 그 무엇도 끝낼 수 있는 능력이 없다는 감정을 알고 있었다”면서 “이런 위기상황에서 살고 있을 때, 공부를 하거나, 결혼을 하거나, 새로운 프로젝트를 시작하는 것이 무슨 의미가 있겠는가 사람들은 생각할 것이다. 그러나 기독교인은 그것에 대한 해답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데이빗 로버슨은 “우리는 ‘태양 아래’ 모든 것이 무의미하다는 것을 안다. 그러나 우리는 삶은 단지 ‘태양 아래’인 것 너머에 의미가 있다는 것을 더욱 잘 안다”면서 “우리는 영원한 것을 바라며 그래서 현재를 감사하고 미래를 위해 일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루이스가 세 번째러 경고했던 위험한 태도에 대해서는 “두려움이다. 루이스는 전쟁은 죽음과 고통으로 우리를 위협하고 있고 기독교인들도 거기에 무관심해서는 안 된다고 했다”면서 “하지만 루이스는 기독교인에게 있어 죽음은 오히려 축복이라고 생각했던 대부분의 위대한 기독교인들의 생각이 현명했다고 말한다”면서 기독교인의 초연한 자세를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데이빗 로버슨은 “교회는 항상 죄악, 고통, 마귀과의 전쟁을 하고 있다. 이 특별한 전투는 우리의 신앙을 시험하는 동시에 우리가 선포할 수 있는 기회가 된다”면서 “교회가 부디 일어나 믿음의 갑옷을 입기를 바란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