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사태로 미국의 수많은 교회들이 온라인 예배로 전환한 가운데, 미국 기독교인들의 17%는 여전히 현장 예배에 참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미국 크리스천포스트가 3월 30일(이하 현지시각) 보도했다.

이번 설문조사는 데니슨대학교 폴 듀프 박사, 이스턴일리노이대학교 라이언 버지 박사, 신시내티대학교 앤드류 루이스 박사가 3월 23일부터 25일까지 1,038명의 성인들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Like Us on Facebook

조사 결과 응답자의 88%는 “(코로나19 사태로) 예배가 취소되거나 교회 문이 닫혔다”고, 17%는 “어떤 식으로든 예배에 직접적으로 참석하고 있다”고 답했다. 22%는 “바이러스 때문에 교회 예배에 더욱 참여해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답하기도 했다.

듀프 박사의 연구팀은 “예배의 자유가 매우 중요하기에, 코로나 사태 때문에 교회 문을 닫을 수는 없다”는 의견에 동의하는지 여부를 물었다. 그러자 출석하는 교회가 아직 문을 닫지 않은 응답자의 48.9%가 강력하게 동의한다고, 출석하고 있는 교회가 문을 닫은 응답자의 32.5%는 동의하거나 강력하게 동의한다고 답했다.

“교회 지도자들이 건강을 위해 신경을 쓰고 돕고 있다고 느끼는가?”에 대해 물었을 때, 출석하고 있는 교회가 문을 닫은 응답자의 경우 65.3%가 동의하거나 강력하게 동의했고, 출석하고 있는 교회가 아직 문을 닫지 않은 응답자의 경우 51%가 동의하거나 강력하게 동의했다.

듀페 박사는 “공중 보건과 큰 규모 예배 사이의 긴장에 관해서 여러 가지 차원으로 생각해 볼 수 있다. 그러나 특히 미국인들에게 있어서 가장 두드러진 점은, 사회적인 선이 그들의 권리와 부딪힐 때”라고 말했다.

최근 몇 주간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우려로 수많은 교회들이 현장 예배를 중단했다. 대부분 온라인 예배로 전환하고 있지만, 일부 교회들은 여전히 현장에서 예배를 드리고 있다.

오하이오에 있는 대형교회인 솔리드락교회는 예배를 중단하지 않겠다고 밝힌 후, SNS 상에서 많은 비난을 받았다. 교회 측은 “교인들 누구도 반드시 교회에 가야 한다는 압박을 받은 적이 없다. 모든 교인들은 교회에 나와서 예배를 드리거나 아니면 온라인으로 예배를 선택할 수 있는 권리가 있으며, 우리는 이를 존중한다”면서 “지금과 같이 큰 도전의 때에, 교회에 나와 기도하며 예배드고자 하는 이들을 위해 교회 문을 열어두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오하이오주 마이크 드와인(Mike Dewine) 주지사는 모임을 금지하는 행정명령에서 예배는 예외로 하겠다고 밝혔으나, 동시에 SNS 상에서는 각 교회들에게 온라인으로 예배로 전환해 줄 것을 요청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