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기적으로 교회에 참석하고 성경이 하나님의 말씀이라고 믿는 10명의 부모 중 거의 6명은 주로 어린이 프로그램에 따라 교회를 선택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5일 미국 크리스천포스트는 최근 발표된 바나그룹(Barna Group)의 이 같은 연구 결과를 인용해 보도했다.

이 연구에 따르면 '매우 참여도가 높은' 그리스도인 부모의 58%가 현재 출석하는 교회를 선택한 주된 이유로 어린이 프로그램을 선택했다.

Like Us on Facebook

바나그룹은 "교회가 ​​'참여도 높은' 기독교 가정을 유입하고 유지하기 위해서는 어린이 프로그램이 가정 사역의 핵심 요소가 되어야 한다"면서 "어린이 프로그램이 교회 선택의 주된 이유라고 대답한 응답자 가운데 22%는 '강하게 동의한다'고 답했으며 36%는 '약간 동의한다'라고 답했다"고 전했다.

반면, '교회 행사에 적극적으로 참여한다'고 대답한 응답자의 24%는 "어린이 프로그램이 교회 선택의 주된 이유인가"라는 질문에 '약간 동의하지 않는다'고 답했으며 18%는 '강하게 동의하지 않는다'라고 답했다.

이 보고서는 또한 결혼한 부부의 자녀 가운데 64%가 매주 교회에 참석하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이는 한부모 가정 자녀의 51%가 출석하는 것에 비해 상당히 높은 수치라고 밝혔다.

이 조사 연구는 지난 2018년 9월 17일부터 10월 18일까지 온라인 설문 조사로 실시됐다. 조사 대상은 6세에서 12세 사이의 어린이를 자녀로 두고 있는 508명의 미국 기독교인 부모들이었다. 오차범위는 ±4.2%포인트.

바나그룹은 플로리다 주 폼파노 비치에 위치한 국제 어린이 사역단체인 '원호프'와 이 조사연구를 함께 진행했다.

이 연구 보고서는 "오늘날, 어린이들은 민감한 주제에 훨씬 빨리 노출되며, 부모는 기독교적 가치를 반대하는 세상에서 성경적 사고를 전하는 새로운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밝혔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