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탄핵안이 5일 미국 상원에서 최종 기각됐다고 미국 크리스천포스트가 이날 보도했다.

미국 상원은 이날 오후 4시 본회의를 열고 권력 남용과 의회 방해 등 2가지 탄핵안에 대한 표결을 진행했다. 그 결과 권력 남용 혐의의 경우 52대 48로, 의회 방해 혐의는 53대 47로 모두 부결됐다. 상원의 공화당과 민주당의 의석수는 53대 47로, 당파적 성향이 뚜렷이 드러났다.

Like Us on Facebook

이번 탄핵안 부결은 상원의 여대야소 의석 분포상 이미 예견됐었다. 탄색 심리는 증인 채택 과정을 생략한 채 속전속결로 진행됐다.

표결에서 한 가지 눈에 띈 것은 공화당 대선 후보였던 미트 롬니 상원의원이 탄핵안 중 권력 남용 혐의에 공화당 소속으로 유일하게 찬성표를 던진 점이다. 그는 이에 대해 "하나님이 이를 요구하시기 전, 하나님 앞에 드린 서원에 대한 확신에 따른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로써 민주당 소속 낸시 펠로시 하원 의장이 작년 9월 24일 탄핵 조사를 공식 발표한 지 134일 만에, 작년 12월 18일 하원 본회의에서 탄핵을 가결한 지 49일 만에 탄핵 정국이 종결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작년 7월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과 차남 헌터를 조사하라고 압박했다. 이 과정에서 우크라이나 군사 원조와 바이든 전 부통령 부자 조사를 연계했다는 의혹을 받아왔다.

탄핵이 마무리되면서, 미 정치계는 본격적인 대선 국면으로 접어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