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강제로 추방될 예정이었던 일부 이라크 기독교인들에 대한 구제를 약속했다고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가 4일 보도했다. 이들은 본국으로 돌아갈 경우 박해를 받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미시간주 워렌에 위치한 자동차 제조공장에서의 연설 도중, 이라크 기독교인 공동체가 미국에 머물 수 있는 기간을 더 연장하겠다고 약속했다.

Like Us on Facebook

트럼프 대통령은 "워싱턴에서 비행기로 이곳까지 오는 동안 미시간주 공화당 의원들과 이라크 기독교인들의 추방 문제를 논의했다. 우리나라를 선대해 온 이들이 해를 받지 않도록, 우리가 할 수 있는 노력을 다하고 있다"면서 "워싱턴으로 돌아가면 (비자) 연장이 필요한 이들을 위해 조치할 것"이라고 전했다.

현재 미국 디트로이트에는 수백 명의 이라크 기독교인들이 거주하고 있다. 대부분 미국에 건너온 지 10년 이상 된 이들로, 미 행정부가 집중적으로 불법 난민 추방 사업을 벌여온 지난 몇 년간 두려움 속에 지내온 것으로 알려졌다.

미 행정부는 지난 2017년부터 이라크 정부와 협상을 통해, 전국적으로 약 1,400명의 이라크인들을 본국으로 추방할 계획이었다. 이라크에서는 현재 수많은 기독교인들이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단체 IS의 대량학살 피해를 입고 있다. 이는 난민구호단체인 복음주의이민테이블(Evangelical Immigraiton Table, EIT)과 연계해 온 복음주의 지도자들의 우려를 샀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미시간주 공화당 의원 5명이 워렌에서 열린 행사에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태어난 지 6개월째부터 미국에서 지내온 이라크인 남성 지미 알라우드(41)가, 작년 디트로이트에서 추방된 후 당뇨병을 치료받지 못한 채 결국 지난해 8월에 사망하는 사건이 있었다. 이후 민주당 앤디 레빈 의원은 이라크인들의 추방을 중단시키는 내용을 담은 법안을 작년 말에 발의했다.

레빈 의원은 자신의 SNS에 "대통령의 말은 내게 조심스러운 낙관론을 불러일으킨다. 그러나 분명히 해야 할 것은, 이 같은 구제가 강제 추방으로 위험에 직면한 모든 이라크인들에게 확대되어야 한다는 점"이라고 남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