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를 탄압하던 김일성이 뒤에선 목사에게 기도를 요청하기도 했다고 김형석 연세대 명예교수가 증언했다. 그는 31일 조선일보가 보도한 '백선엽과 김형석, 文武 100년의 대화'에서, 숭실대학(지금의 숭실대학교) 7대 학장을 지낸 고(故) 김성락 목사가 생전에 자신에게 들려줬던 방북 스토리를 전했다.

조선일보에 따르면 김 목사는 김일성의 아버지 김형직과 평양 숭실중 동문이었고, 함께 교회를 다닌 주일학교 친구였다. 이런 인연으로 김 목사는 1980년대 초반 두 차례 김일성의 초청을 받았다.

Like Us on Facebook

조선일보는 김 교수가 "한번은 김일성이 함경도에 있는 별장으로 김 목사님을 모셨다고 하더라. 점심 시간이 되자 김일성이 '목사님, 기도해 주십시오'라고 하더니, 기도가 끝나자 '아멘' 하더라고 했다. 목사님은 헤어질 때 성경책 한 권을 선물로 주고 왔다고 했다"며 "자기는 하느님을 믿으면서 종교를 가진 주민들은 잔인하게 억압하는 김일성의 모습은 북한 체제가 얼마나 거짓과 위선으로 가득 찬 모순 덩어리인지 보여주는 한 단면"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조선일보는 또 해방 직후 소련의 지원을 받아 북한 땅에 공산주의 정권을 세우고, 기독교 등 종교를 혹독하게 탄압했던 김일성은 독실한 기독교 집안 출신이었고, 자신 또한 기독교 신자였다고 덧붙였다. 김일성의 어머니 이름이 강반석(베드로)이라는 것도 널리 알려진 사실이다